• 아시아투데이 로고
캐슬린 김·손혜수·정호윤 등이 펼치는 ‘오페라 카니발’

캐슬린 김·손혜수·정호윤 등이 펼치는 ‘오페라 카니발’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3. 15. 06: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오는 23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무대에
ㅇ
클래식 공연 기획사 ‘아트앤아티스트’가 오는 23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오페라 카니발’을 연다.

소속 성악가들을 중심으로 꾸미는 오페라 갈라 공연이다.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주역으로 활발히 활동 중인 소프라노 캐슬린 김, JTBC의 음악 프로그램 ‘팬텀싱어’ 프로듀서 역으로 대중에게도 친숙한 베이스 손혜수, 독일 킬 국립극장의 전속 솔리스트 바리톤 우경식, ‘팬텀싱어2’ 우승팀 ‘포레스텔라’ 멤버인 베이스 고우림 등이 출연한다.

소속 가수는 아니지만 빈 국립 오페라 극장 전속 가수 테너 정호윤도 출연해 하모니를 더한다.

1부는 귀에 익은 유명 아리아들의 향연이다. 모차르트 ‘피가로의 결혼’, 로시니 ‘세비야의 이발사’, 도니체티 ‘사랑의 묘약’ 주요 아리아로 구성된다. 2부는 구노와 베르디 오페라 중 드라마틱하고 화려한 아리아들로 꾸며진다. 연주자들이 직접 고른 프로그램들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