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캄보디아와 형사사법공조조약 체결추진”...동포안전 강화
2019. 05. 26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8.4℃

도쿄 27.4℃

베이징 22.5℃

자카르타 32.6℃

문재인 대통령, “캄보디아와 형사사법공조조약 체결추진”...동포안전 강화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19. 03. 14. 21: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빈방문 첫 행사로 동포간담회 개최...최용석 태권도 감독 등 100여명 초청
"양국 교류 협력 강화되면 우리 기업과 동포에 더 많은 기회의 문 열릴 것"
캄보디아 동포 간담회, 환영 꽃다발 받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4일 오후(현지시간) 캄보디아 프놈펜 듀크 호텔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서 화동들의 꽃다발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프놈펜 이석종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오후 (현지시간) 캄보디아 국빈방문 첫 일정으로 캄보디아 동포 100여 명을 초청해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는 한국과 캄보디아를 잇는 가교 역할을 하는 한-캄보디아 다문화 가정, 캄보디아에서 취·창업을 한 한인 청년, 캄보디아 인재 양성에 기여도가 높은 교육 관계자, 문화·스포츠·언론계 종사자 등 각계각층의 동포와 캄보디아측 친한 인사들이 참석했다.

특히 한-캄보디아 다문화 가정 출신의 세계적인 당구 선수 스롱피아비 선수와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캄보디아 최초의 금메달리스트를 배출한 최용석 캄보디아 태권도 국가대표 감독이 참석해 문 대통령 내외의 따뜻한 격려를 받았다.

스롱피아비 선수는 2010년 한국인 남편과 결혼해 국제결혼 이민자로 한국에 입국한 후 우연한 기회에 당구에 입문, 현재 세계 랭킹 3위로 캄보디아 당구 국가대표로 활동중이다.

최 감독은 1996년 한국국제협력단(KOICA) 태권도 사범으로 캄보디아에 파견 후 캄보디아 내 태권도 저변확대에 기여해 캄보디아 정부의 최고 훈장인 ‘모하 세라니모앗’을 받았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내일 훈센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양국에 거주하는 자국 국민들과 기업의 안전과 권익증진 방안을 중점 논의할 것”이라며 “특히 우리 동포들의 안전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양국 간 ‘형사사법공조조약’ 체결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금융과 농업, 인프라 분야에서 협력을 더 구체화해 양국 국민의 삶이 실질적으로 나아질 수 있도록 협의해나갈 계획”이라며 “10년 만의 국빈방문을 통해 양국의 협력관계가 한 단계 더 격상되고, 우리 기업의 진출과 동포 여러분의 삶이 더 나아지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올해 말 한국에서 캄보디아를 비롯한 메콩 국가들과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사상 최초로 한-메콩 정상회의를 열 계획”이라며 “양국의 교류협력이 강화되면 우리 기업과 동포 여러분에게도 더 많은 기회의 문이 열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과 동포사회의 미래세대들이 아세안과 함께 여는 상생과 공동번영의 역사 속에서 마음껏 자신의 꿈을 펼칠 수 있도록 함께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