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故 장자연 사건 수사기간 연장” 청와대 국민청원 37만명 돌파
2019. 05. 1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6℃

도쿄 22.4℃

베이징 21.4℃

자카르타 33℃

“故 장자연 사건 수사기간 연장” 청와대 국민청원 37만명 돌파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3. 15. 09: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고 장자연 사건 수사기간 연장 및 재수사 청원글./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고 장자연 사건의 수사긴간을 연장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37만명을 돌파했다.

1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故장자연씨의 수사 기간 연장 및 재수사를 청원한다"는 게시물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수사 기간을 연장해 장자연씨가 자살하기 전 남긴 일명 '장자연 리스트'를 바탕으로 한 철저한 재수사를 청원한다"고 밝혔다.

게시물 공개 후 해당 청원글은 빠르게 참여인원이 증가해 15일 오전 37만6576명을 기록했다.

한편 고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로 알려진 동료배우 윤지오씨는 14일 여성가족부와 검찰, 경찰의 공조로 마련된 신변보호 조치 대상자가 돼 현재 모처 안가(안전가옥)에서 지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윤씨에게는 신변보호를 위한 스마트워치가 지급됐고, 필요한 경우 경찰이 출동해 신변보호 조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