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70대 후처가 80대 본처 살해…52년 기구한 인연
2019. 05. 1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6℃

도쿄 22.4℃

베이징 21.4℃

자카르타 33℃

70대 후처가 80대 본처 살해…52년 기구한 인연

장지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3. 15. 13: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80대 본처를 살해한 한 70대 후처 할머니가 지난 13일 항소심 법정에 섰다./게티이미지뱅크

 남편이 세상을 떠난 후 17년간 한 집에서 생활한 80대 본처를 살해한 70대 후처 할머니가 지난 13일 항소심 법정에 섰다.


이날 열린 항소심 법정에서 농아인 A할머니(73)는 지난해 9월 7일 오전 2~4시 사이 함께 사는 B할머니(89)의 얼굴을 둔기로 때려 살해한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징역 6년을 선고받았다. 

하나의 지아비를 둔 A할머니와 B할머니의 기구한 인연은 50여년 전인 1966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남편의 본처인 B 할머니가 자녀를 낳지 못하자 후처로 들어온 A 할머니는 남편의 뜻대로 2남 1녀를 출산했다.

농아인 A 할머니는 수화도 정식으로 배우지 못해 의사소통에 어려움이 많았다.

법적으로 자녀들의 어머니는 B 할머니로 호적에 등재되었으며 자신이 낳은 자녀들로부터 제대로 된 대우를 받지 못했다.

그나마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던 딸도 지병으로 먼저 세상을 떠났고, 이듬해인 2001년에는 남편마저 사망했다.

장성한 자녀들이 집을 떠나자 집안일은 A 할머니가 도맡았다. 그렇게 17년을 B 할머니와 함께 단둘이 생활했다.

그러다 두 할머니 사이에 오해가 생겼다. A 할머니가 식당 주방일을 하면서 저축한 1000만원을 B 할머니가 숨겨뒀다고 여긴 것이다. 

A할머니는 평소 자신은 집안일을 도맡아 하는 반면 B할머니는 주로 외부로 놀러 다니기만 한다고 생각했다. 

게다가 B할머니가 술을 마시고 귀가하면 잠을 자는 자신을 흔들어 깨워 잠을 제대로 잘 수 없어 불만이 컸지만 속으로 참으며 생활했다.

사건이 벌어진 당일에도 술을 마시고 귀가한 B 할머니가 평소 술버릇처럼 자신을 수차례 흔들면서 잠을 못 자게 했다. 그동안 쌓였던 불만으로 잠을 뒤척이던 A 할머니는 순간 분노가 치밀었다.

A 할머니는 옆 방으로 건너가 잠을 자는 B 할머니의 얼굴을 둔기로 수차례 내리쳐 숨지게 했다.

결국 같은 남편을 두고 50여년 이어진 두 할머니의 기구한 삶은 살인이라는 극단적인 방법으로 파국을 맞았다.

1심 재판 과정에서 A 할머니의 자녀들은 증언과 탄원서를 통해 "오랜 기간 듣지도 못하고 소통도 힘든 생활 속에서 항상 가족을 위해 모든 것을 삭여 온 어머니의 괴로움과 고통을 미리 헤아리지 못했다"며 지나온 삶을 반성하기도 했다.

1심 재판부는 A 할머니에게 양형 가중 요소와 감경 요소를 고려, 권고형의 범위인 징역 7년∼12년보다 낮은 징역 6년을 선고했다.

다만 "피해자의 입장에서는 남편이 후처로부터 자녀를 얻어 한집에 살면서 직접 목격해야 했고, 후처와 남편의 자녀들을 자신의 자녀처럼 키워냈음에도 피고인의 범행으로 고통스럽게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A 할머니의 항소심 선고 공판은 내달 3일 열린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