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지원이·홍자, 무명 가수의 설움 고백 “수도권에 오면 일명 ‘듣보잡’이라고”
2019. 03.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20.4℃

베이징 10.9℃

자카르타 30.6℃

지원이·홍자, 무명 가수의 설움 고백 “수도권에 오면 일명 ‘듣보잡’이라고”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3. 15. 12: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트로트가수 지원이/TV조선 캡처
트로트가수 지원이와 홍자의 소신있는 발언이 뭉클함을 자아낸다.

14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트롯’에서 홍자는 안예은의 ‘상사화’를 노래하며 출연진들에 깊은 울림을 안겼다.


이어 홍자는 “힘들게 가수 생활을 하는 내 모습이 그대로 그려진 노래 같다. 무명 땐 생활고에 시달리지 않나. 일이 없어서 너무너무 힘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홍자는 “우리 ‘미스트롯’ 현역 부 말고도 TV로 이 방송을 보고 계시는 무명의 가수들이 정말 많다. 이 자리를 빌어서 그분들에게 말씀드리고 싶다. 내 노래 ‘상사화’를 듣고 위로를 받고 힘을 내면 좋겠다고”라고 털어놨다.

또한 '행사의 여신'이라 불리는 트로트가수 지원이도 “방송 매체를 통해 시청자분들을 찾아뵌 적이 거의 없다. 수도권에 오면 일명 ‘듣보잡’이라고 한다. 아직은 내가 가야 할 길이 멀다. 내가 있어야 할 길에 바르게 와있는 것뿐이다”라며 소신있는 발언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