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자백’ 이준호 “올해 안에 군대갈 것…어렵지만 재밌는 작품”

‘자백’ 이준호 “올해 안에 군대갈 것…어렵지만 재밌는 작품”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3. 15. 15: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자백' 이준호 /사진=정재훈 기자

 '자백' 이준호가 올해 안에 군입대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15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에서는 tvN 새 토일드라마 '자백'(극본 임희철, 연출 김철규) 제작발표회가 열려 이준호, 유재명, 신현빈, 남기애, 김철규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극중 사형수 아버지를 구하기 위해 변호사가 된 최도현 역의 이준호는 "대본을 받았을 때 느낌이 좋았다"고 말문을 열엇다.


이준호는 "사실 대본을 보면서 이 작품은 정말 재밌는데 어렵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데 어느 순간 정신을 차려 보니 이 작품을 하게 됐다. 그만큼 매료된 것 같다"며 "굉장히 많은 이야기들이 얽히고설켜 있다. 어떻게 풀어가는지, 어떻게 보여드릴지 아직까지 고민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도현이를 화자로서 어떻게 진실되게 다가갈까, 또 리얼리티에 대한 부분을 감독님과 상의를 많이 한다다"며 "제 자신을 좀 더 억누르려고 하고 있고 튀지 않게 너무 죽어있지 않게 인물에 가까이 가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전했다.


이준호는 군입대 계획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올해 중에 군대 갈 계획이고 정확하게 정해진 건 없다"고 말했다.


한편 '자백'은 한 번 판결이 확정된 사건은 다시 다룰 수 없는 일사부재리의 원칙, 그 법의 테두리에 가려진 진실을 쫓는 자들을 그린 법정수사물이다. 제 1회 칸 국제 시리즈 페스티벌의 공식 경쟁부문에 진출해 화제를 모았던 '마더'를 연출한 김철규 감독의 신작으로 화제를 모았다. 오는 23일 오후 9시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