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씨앤블루 팬 “이종현, 퇴출을 강력히 요구한다” 성명서 발표

씨앤블루 팬 “이종현, 퇴출을 강력히 요구한다” 성명서 발표

장지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3. 15. 16: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씨엔블루 팬들이 이종현의 팀 퇴출 요구 성명서를 발표했다./김현우 기자,디시인사이드
씨엔플루 팬들이 이종현의 팀 퇴출 요구 성명서를 발표했다.

15일 씨엔블루 팬들은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 디시인사이드 갤러리에 씨엔블루 이종현의 퇴출 요구 성명서를 게재했다. 

팬들은 "이종현은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켜 씨엔블루와 FNC엔터테인먼트의 브랜드 가치와 이미지를 실추시켰다"며 "논란의 중심인 단톡방 멤버로 밝혀진 현시점에서도 여전히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고 해당 단톡방에서 여성들을 상품화하는 발언을 스스럼없이 하는 등 공인으로서의 본분을 망각한 행동을 지속적으로 유지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이종현의 위법 사실은 경찰 수사로 인해 시비가 밝혀지겠지만 성범죄에 대한 사회적 인식과 더불어 팬덤 대다수의 구성원이 여성인 상황에서 이종현의 활동을 수용하고 소비할 수 없다"며 "활동 중단이 아닌 퇴출을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14일 SBS '8뉴스'는 이종현, 정준영이 함께 나눈 카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공개된 카톡 대화 내용에서 이종현은 "빨리 여자 좀 넘겨요" "어리고 예쁘고 착한 X 없어? 가지고 놀기 좋은" 등 여성을 상품화하는 대화를 주고받았다.

이와 관련해 이종현의 소속사는 "잘못된 성도덕과 가치관에 따른 대중의 지적을 가슴 깊이 받아들이고 깊은 후회와 자책을 하고 있다. 반성하고 또 속죄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