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교대 남학생들, 여후배 성희롱 위해 PPT까지 만들어

서울교대 남학생들, 여후배 성희롱 위해 PPT까지 만들어

장지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3. 15. 16: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교대에 붙은 진상규명 촉구 대자보./자료 트위터 갈무리
서울교육대학교에 다니는 일부 남학생들이 여학생을 상대로 성희롱을 했다는 정황이 드러나 학교 측이 진상 조사에 나섰다. 

지난 1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서울교대 한 과에서 남자 대면식이라고 재학생 남학생들과 졸업생 남자들이 모이는 행사가 있다"며 "그때 새내기들 얼굴과 이름, 나이, 동아리 등 개인 신상과 얼굴에 대한 평가를 PPT로 만들어서 졸업생 남자들에게 갖다 바쳤다고 한다"는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 작성자는 "자기들끼리 새내기 얼굴 넣은 자료를 만들고, 교통정리라는 명분으로 좋아하는 여자애 이름을 돌려가며 말한다"며 "예전부터 그랬다던데, 공론화 시켜달라"고 부탁했다. 

해당 글에 몇몇 누리꾼은 "나도 이거 친구한테 들었는데 진짜다. 여태껏 안 퍼진 게 신기할 정도" "외모 등급을 A~F까지 매기고, 그 밑에 가슴 등급까지 써놓았다고 한다"라고 댓글을 달아 해당 글의 신빙성에 무게를 실었다. 

이에 대해 학교 관계자는 “정식으로 학교에 접수되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