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1보> 목포해경, 영광 송이도 해상 침수선박 발생...승선원 3명 실종상태
2019. 03.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2℃

도쿄 14.5℃

베이징 11.5℃

자카르타 28.2℃

<1보> 목포해경, 영광 송이도 해상 침수선박 발생...승선원 3명 실종상태

나현범 기자 | 기사승인 2019. 03. 15. 22: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해상에 반쯤 물에 잠긴 예인선
전남  영광군 송이도 해상에서 침수된 예인선이 수중에 반쯤 잠긴채 떠있는 모습. 현재 해상에 강풍으로 인해 헬기구조를 비롯한 탐색구조작업이 어려움을 겪고있다./제공= 서해지방양경찰청

영광 나현범 기자 = 전남 영광군 송이도 인근 해상에서 40톤급 예인선이 침수돼 해경이 구조작업에 나섰다.


15일 목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44분께 전남 영광군 송이도 서방 남서쪽 2km 해상에서 부산선적 예인선 G호(44톤, 승선원 3명)가 침수중이라는 신고를 접수하고 구조작업을 펼치고 있다.


G호는 승선원 3명이 타고 있으며 부선 O호(910톤, 승선원 1명)에는 1명이 타고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목포해양경찰서는 구조작업에 경비함정 7척과 연안구조정 2척, 서해특수구조대, 헬기를 동원해 인명구조에 나서고 있다.


목포해양경찰서는 현재 가용 경비인력과 구조인력을 비상소집을 통해 관계기관과 구조작업에 나서고 있다.


현재 서해해경 소속 헬기를 이용해 구조대원이 호이스트를 이용 수차례 구조를 시도 하고 있으나, 강풍(20~22m/s)과 낮은 수심(1~2m)으로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