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삼성바이오로직스 상장 특혜’ 의혹 한국거래소 압수수색
2019. 05. 2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6℃

도쿄 26.4℃

베이징 32.6℃

자카르타 32.4℃

검찰, ‘삼성바이오로직스 상장 특혜’ 의혹 한국거래소 압수수색

이욱재 기자 | 기사승인 2019. 03. 15. 09: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검찰2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15일 한국거래소를 압수수색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한국거래소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삼성바이오로직스와 관련한 자료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하고 있다.

검찰은 전날 삼성SDS 과천 데이터센터와 삼성물산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으며, 이날 압수수색도 전날 압수수색의 연장선으로 진행되고 있다.

한국거래소는 2016년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코스닥 시장에 상장되는 과정에서 유가증권 상장요건을 완화해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상장을 도왔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당시 한국거래소는 상장규정 등을 개정해 현재의 매출이나 이익이 미흡하더라도 성장성을 평가해 상장시키는 기준을 만들었다.

검찰은 지난달 12일 삼성바이오로직스와 회계법인 등에 대한 광범위한 압수수색을 진행해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한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