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반도체 둔화·미중 무역갈등 등 불확실 요인 상존“
2019. 03.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20.4℃

베이징 10.9℃

자카르타 30.6℃

정부 “반도체 둔화·미중 무역갈등 등 불확실 요인 상존“

안종호 기자 | 기사승인 2019. 03. 15. 1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기획재정부, 15일 최근경제동향(그린북) 3월호 발간
2월 수출, 대내외 불확실성으로 전년 대비 11% 감소
트럼프-시진핑 전화통화-연합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연합
연초 국내 경기는 개선 조짐이 나타나고 있는 가운데 미중 무역갈등·브렉시트 등에 수출이 둔화돼 정부가 우려를 표했다.

기획재정부는 15일 펴낸 ‘최근 경제동향’에서 “연초 산업활동 및 경제심리 지표 개선 등 긍적적인 모멘텀이 있지만 미·중 무역갈등, 브렉시트, 반도체 업황 등 불확실성이 지속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1월 이후 주요 산업 활동 및 경제심리 관련 지표들은 개선된 모습이다.

1월 광공업 생산은 전기·가스업에서 감소했지만 제조업과 광업에서 증가해 전년 동월 대비 0.1% 증가했다.

반도체는 7.5%, 자동차 9.4%, 기타운송장비 19.8% 등이 증가했고, 기계장비(△12.4%), 전자부품(△12.6%), 통신·방송장비(△31.5%) 등이 감소했다.

1월 서비스업은 숙박·음식업, 부동산업 등이 감소했지만 도소매업, 운수·창고업, 정보통신업 등이 늘어 전년 동월 대비 2.0% 증가했다.

1월 전산업생산은 전년 동월 대비 0.6% 증가했다. 광공업(0.5%), 건설업(2.1%), 서비스업(0.9%), 공공행정(0.6%) 등이 모두 증가했다.

다만 동행·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모두 전월 대비 하락했다. 1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대비 0.1포인트 하락했고,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 대비 0.4포인트 하락했다.

수출은 시장 예상보다 빠른 반도체 가격 조정, 중국 등 세계경제 성장세 둔화로 여건이 어려워지면서 2월 들어서도 전년 동월 대비 11.1% 감소했다.

2월 취업자는 서비스업 고용 개선, 정부 일자리사업 영향 등으로 26만3000명 증가했고, 실업률은 경제활동 참가 확대 등으로 전년 동월 대비 0.1%포인트 상승했다.

2월 소비자물가는 농축수산물 가격 안정 및 석유류 가격 하락 등으로 인해 전년 동월 대비 0.5% 상승에 그친 모습이다.

정부는 “정책적으로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면서 “경제의 역동성과 포용성 강화를 위한 과제들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