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세안 3국 순방 마친 문재인 대통령, 산적 현안 해법찾기 고심
2019. 05. 2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6℃

도쿄 26.4℃

베이징 32.6℃

자카르타 32.4℃

아세안 3국 순방 마친 문재인 대통령, 산적 현안 해법찾기 고심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03. 16. 0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캄보디아 서명식에서 대화하는 양국 정상
캄보디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훈센 총리가 15일 오전(현지시간) 총리 집무실인 프놈펜 평화궁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뒤 열린 서명식에서 대화하고 있다./연합뉴스
6박 7일간 아세안 3국을 순방하고 16일 돌아온 문재인 대통령이 내주 업무를 재개해 국내 현안과 북·미 중재자 역할 등에 대한 해법 찾기에 골몰할 것으로 전망된다.

문 대통령이 해외에 있었던 이번 주 국내외에서는 크고 다양한 일들이 있었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은 15일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 중단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빅뱅 맴버 승리가 이사로 있는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 폭행사건은 온갖 비리 연루 정황에 이어 클럽 운영진과 경찰의 유착까지 드러나 초대형 게이트로 떠올랐다.

최 부상의 발언은 북한과 미국의 중재자를 자임해온 문 대통령의 역할이 쉽지 않을 것임을 예고한다.

버닝썬 게이트는 문정부가 올해 본격적으로 시동을 걸고 있는 검경수사권 조정에 걸림돌이 될 가능성이 높다. 이번 버닝썬 사건으로 검찰의 수사권을 경찰에 나눠주는 것이 맞느냐는 이야기가 벌써부터 나오고 있다.

북·미 중재자로서의 문 대통령의 고민은 이미 순방 메시지에서도 확연히 드러났다.

문 대통령은 이번 아세안 순방에서 경제 분야 메시지를 전달하는데 주력했고, 한반도 비핵화 관련 발언 비중은 상대적으로 크게 줄었다.

이는 문 대통령이 지난해 해외 순방에서 보여준 모습과 크게 다르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유럽 순방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등과 정상회담을 하며 대북제재 완화 문제를 논의했다. 작년 말 체코·아르헨티나·뉴질랜드 순방에서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적극 강조했다.

‘하노이 핵 담판‘ 결렬 후 북미 간 협상이 교착 국면에 접어든 상황에서, 북한이 비핵화 협상 중단까지 시사했기 때문에 문 대통령의 고민이 깊어질 수밖에 없다는 해석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캄보디아 순방 중 강경화 외교부 장관으로부터 최 부상의 발언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

이 외에 3월 마지막 주 시작되는 장관 후보자 청문회 역시 순탄치 않을 것으로 예상돼 국정 운영의 걸림돌이 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아세안 3국 순방 직전 박영선(중소벤처기업부), 진영(행정안전부), 김연철(통일부) 등 7명의 장관 후보자를 지명했다.

자유한국당은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벌써부터 지명 철회를 요구하는 등 날선 공방을 예고하고 있다.

이 같은 상황은 최근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의 국회 연설 등으로 갈등의 골이 깊어진 여야의 대치를 더욱 첨예하게 해 정국을 얼어붙게 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