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찰, ‘성관계 몰카’ 촬영·유포 의혹 정준영 압수수색

경찰, ‘성관계 몰카’ 촬영·유포 의혹 정준영 압수수색

우종운 기자 | 기사승인 2019. 03. 15. 19: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또 다른 휴대전화 있는지 확인 차원"
정씨, 전날 '황금폰' 경찰에 임의 제출
정준영 경찰 출석2
가수 정준영이 14일 오전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피의자 신분 조사를 받기 위해 소환되고 있다./정재훈 기자
가수 정준영씨(30)의 ‘성관계 동영상 유포’ 등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정씨의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했다. 앞서 정씨에 대한 소환·조사를 마친 경찰은 압수물 분석 등을 마친 후 신병확보에도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관계자는 15일 “이날 오후 2시부터 정씨와 버닝썬 직원 김모씨의 주거지에 수사관 3명을 각각 보내 압수수색영장을 집행했다”고 밝혔다.

정씨는 아이돌 그룹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와 함께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에 불법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성관계 동영상을 공유하는 등 의혹을 받고 있다.

경찰은 전날 정씨와 김씨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소환해 밤샘 조사를 벌이기도 했다. 정씨는 이른바 ‘황금폰’을 경찰에 제출하는 등 강도 높은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경찰의 압수수색은 추가 증거물을 확보하기 위한 절차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들로부터 휴대전화를 임의제출 형식으로 제출받았지만, 또 다른 휴대전화가 있는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말했다.

실제 경찰은 조사 과정에서 정씨로부터 휴대전화 3대, 김씨로부터 휴대전화 1대를 임의로 제출받아 디지털포렌식 작업을 벌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씨는 2015년 카톡 대화방에서 여성들과의 성관계 사실을 언급한 뒤 몰래 촬영한 동영상과 사진 등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피해자만 10명 안팎이 될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관련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다.

한편 그룹 FT아일랜드 멤버인 최종훈(29)씨도 이 카톡방에 불법 동영상을 유포한 사실을 확인이 확인되면서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최씨는 16일 10시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소환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