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구직단념자 58만명·50대 실업자 20만명 돌파…“통계작성 후 최다”

구직단념자 58만명·50대 실업자 20만명 돌파…“통계작성 후 최다”

안종호 기자 | 기사승인 2019. 03. 16. 14: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 서초구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린 '2019 공공기관 채용정보 박람회'에서 구직자들이 채용 상담을 하고 있다./사진=아시아투데이 정재훈 기자

지난달 구직 단념자 수는 전년 2월보다 4만1000명 늘어난 58만3000명에 달했다. 2월 기준 구직단념자 수는 비교 가능한 통계를 작성한 2014년 이후 올해가 가장 많았다.

 

16일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 분석 결과 전년 동월과 비교한 구직단념자 수는 작년 6월부터 올해 2월까지 9개월 연속 증가했다.

 

경제활동을 하지 않고 특별히 하는 일 없이 그냥 쉬는 이들도 많았다.

 

올해 2월 비경제활동인구 가운데 활동상태가 '쉬었음'으로 분류된 이들의 수는 216만6000명으로 2003년 1월 통계를 작성한 이후 가장 많았다.

 

50대 실업자 수는 20만6천명으로 현재와 같은 기준으로 실업자 통계를 작성한 1999년 6월 이후 가장 많았다.50대 실업자는 2017년 12월부터 15개월 연속 전년 동월 대비 증가세를 이어갔다.

 

고용률을 기준으로는 30·40대의 상황이 놀록치 않았다. 지난달 30대와 40대의 고용률은 작년 2월보다 각각 0.5%포인트, 0.2%포인트 하락한 74.9%, 78.3%를 기록했다.

 

40대는 전년 동월과 비교한 고용률이 13개월 연속 떨어졌다.

 

반면 60세 이상과 65세 이상의 고용률은 각각 37.1%, 27.9%로 2월 기준으로는 양쪽 모두 2000년 통계작성 이후 가장 높았다. 1년 전과 비교하면 각각 1.8%포인트, 2.4%포인트 상승했다.

 

65세 이상의 경우 고용률이 2017년 9월부터 올해 2월까지 전년 동월보다 18개월 연속 상승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