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막방 어땠어?] ‘아이템’ 주지훈, 진세연·신린아의 곁으로 돌아왔다 ‘해피엔딩’
2019. 12. 1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8℃

도쿄 5.5℃

베이징 1.7℃

자카르타 28.8℃

[막방 어땠어?] ‘아이템’ 주지훈, 진세연·신린아의 곁으로 돌아왔다 ‘해피엔딩’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03. 10: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이템'

 ‘아이템’ 주지훈이 진세연과 신린아의 곁으로 돌아오며 대장정의 막을 내렸다.


지난 2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아이템’(극본 정이도, 연출 김성욱) 최종화에서는 현실에 남은 신소영(진세연)과 한유나(김유리)를 비롯한 아이템 추적자들이 절대악 조세황(김강우)을 법의 심판대에 올려 정당한 처벌을 받게 만들고, 또 다른 비극이 일어나지 않도록 노력했다. 


하지만 그의 권력과 재산은 여전히 막강했다. 잘못을 뉘우치기는커녕 편안한 구치소 생활을 하고, 과거 아동학대 당했던 사실을 언급하며 감형과 보석을 청구하는 등 뻔뻔한 모습을 보인 것. 하지만 어느 날 새로운 아이템을 가진 의문의 여자가 나타났고, 그날 밤 조세황은 구치소 복도에 십자가 모양으로 매달려 몸이 새까맣게 탄 채 죽음을 맞았다.


한편 드림타워에서 재회했던 강곤(주지훈)과 다인(신린아). 빛에 휩싸이며 헤어진 이후 다인은 현실로 돌아왔고 강곤만 드림월드에 남았다. 하지만 멜로디언으로 소식을 보내던 그 역시 얼마 지나지 않아 “다인이 잘 있었어? 좀 늦었죠?”라는 인사와 함께 현실로 돌아왔고 꽉 닫힌 해피엔딩을 선물했다. 이에 사람들의 선한 의지와 열망을 담은 이야기로 기나긴 여운을 남기며 종영한 ‘아이템’이 남긴 것을 짚어봤다.


# 배우들의 재발견& 완벽한 시너지

대형 액션연기부터 섬세한 감정 연기까지 모두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다시 한 번 믿고 보는 배우임을 입증한 주지훈, 탁월한 캐릭터 소화 능력으로 극의 흥미를 높인 진세연, 죄책감이라곤 없는 절대악 소시오패스 역을 통해 한층 넓어진 연기 스펙트럼을 펼친 김강우, 섬세한 연기로 한유나의 감정을 현실적으로 담아낸 김유리까지. 이들의 완벽한 호흡은 극의 몰입도를 증폭시켰다. 이들뿐만 아니라, 매회 저마다의 사연과 새로운 캐릭터를 실감나게 보여줬던 박원상, 이대연, 김민교, 황동주, 오승훈 등은 끝까지 방심할 수 없는 긴장감을 선사, 극의 재미를 더했다.


# 아이템과 선한 사람들이 만들어낸 시너지

‘아이템’ 속엔 특별한 힘을 가진 물건이 존재했다. 과학적으로 설명할 수 없고, 목도하기 전까진 믿을 수 없지만 아주 강력한 힘을 가진 아이템. 극에서 일어나는 모든 사건에 연결돼 있고 그 관계에서 오는 전개가 매회 충격 반전을 선사, 극에 더욱 몰입도를 높였다. 그러나 마지막에는 그 힘이 강곤과 아이템 추적자들에 의해 사람을 구하려는 선한 의지로 사용됐고, 그 힘이 합쳐져 거대한 참사를 막으며 최고의 시너지 효과를 낳았다.


# 新미스터리 추적 판타지 완성

초대형 열차 사고, 사람들의 염원이 담긴 초능력 아이템 등 흔히 보기 어려웠던 판타지 소재로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 시선을 사로잡았던 ‘아이템’. 현실이 반영된 이야기는 특별한 능력을 가진 아이템이 존재하는 이유에 대해 고개를 끄덕이게 했다. 또한, 강곤, 신소영, 조세황, 구동영(박원상), 신구철(이대연), 방학재(김민교), 하승목(황동주) 등 각기 다른 사람들의 욕망과 시선에 따라 변해가는 사용법과 감정선을 세밀하게 담아내며 처음부터 끝까지 쉽게 예측할 수 없는 탄탄한 전개로 색다른 미스터리 추적 판타지를 완성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