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제 부동산 정보도 ‘유투브’…전문가들 크리에이터 ‘변신’

이제 부동산 정보도 ‘유투브’…전문가들 크리에이터 ‘변신’

박지숙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06.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보 넘쳐나지만 '신뢰성' 점검해야
부동산 유투브
유투브에 올라온 부동산 관련 동영상/유투브 캡쳐
부동산 ‘거래절벽’ 우려 목소리가 커지고 있지만 부동산 정보를 보다 손 쉽게 찾는 소비자들은 늘고 있다.

특히 ‘1인 방송시대’를 반영하듯 부동산 전문가들도 ‘유투버’로 변신해 각종 부동산 정보들을 소개하고 있다.

부동산 시장 상황을 짚어주고 트렌드를 부동산 전문가부터 공인중재 매물 동영상을 올리는 중개사, 부동산 기업들도 유튜브에 뛰어들었다.

주택수요자들 사이에선 ‘발빠른 정보’에 구미가 당길 수 있지만 부동산 업계에선 가짜 뉴스나 일부 투기를 조장하는 선동 정보 등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23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정태익 대표는 ‘부동산 읽어주는 남자’라는 이름으로 활동 중이다. ‘부동산 읽어주는 남자’는 부동산 투자 방법부터 부동산 정책에 대해 설명하는 강의 형식의 동영상을 제공한다.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재테크 고민 상담을 해주고 구독자와 소통하는 것도 특징이다.

이외에 ‘정창래의 부동산 성공투자’, ‘이승훈 소장의 부동산 세미나’, ‘김종갑의 부동산재테크’ 등 다양한 유튜버들이 경쟁을 벌인다.

직방티비
직방TV
부동산정보 플랫폼인 직방도 ‘직방TV’를 개설해 경쟁에 뛰어들었다. 부동산 전문가들의 시장전망이나 분양소식 등을 제공하고 있다. ‘직터뷰’는 부동산 전문가 빠숑(김학렬 더리서치그룹 연구소장)과 월천대사(이주현 월천재테크 대표)가 다양한 부동산 질문에 직접 답하고 설명하는 프로그램이다. 직터뷰 시즌 1의 전체 조회수는 400여만회에 달한다. 이 외에 초보자들도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부동산SOS’나 부동산에 재미를 더한 ‘직방 부동산 랭킹쇼’ 등을 제공한다.

부동산 정보 서비스인 부동산114도 알아두면 쓸모있는 부동산 인포메이션이라는 뜻의 ‘알쓸부인’을 연재 중에 있다. 토지 투자법과 창업 시 도움되는 부동산 정보 등 구하기 어려운 정보를 알기 쉽게 설명하는 것이 특징이다.

다만 부동산 전문가들은 특정 지역, 특정 아파트에 대한 정보를 쏟아내는 콘텐츠는 의심을 해야 한다고 조언하고 있다. 정보에 대한 ‘신뢰성’이 검증되지 않은 것도 문제로 지적된다.

업계 관계자는 “정보 불균형이 심했던 부동산에 대해 유튜브를 통해 정보를 다양하게 얻어가는 점은 긍정적이지만 누구나 동영상을 올릴 수 있는 만큼 믿을 수 있는 정보인지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