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트럼프 “현수준 대북제재 적정, 스몰딜 가능하지만 지금은 빅딜”

트럼프 “현수준 대북제재 적정, 스몰딜 가능하지만 지금은 빅딜”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04. 12. 04: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 대통령, 백악관서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
문 대통령 "조만간 3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희망 심는 것 중요"
"3차 북미정상회담 가능하지만 단계적 절차 밟아야"
"남북경협, 적절한 시기에 지원할 것"
오벌오피스에 함께 모인 한-미 정상 내외
문재인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백악관 대통령 집무실인 오벌오피스에서 진행된 한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가까운 시일 내에 3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리라는 희망을 심어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3차 북·미 정상회담이 있을 수 있다면서도 “단계적 절차를 밟아야 한다. 서둘러서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현 수준의 대북제재가 적정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북한 비핵화 협상에서 ‘스몰딜’이 가능하다면서도 지금은 현 시점에선 ‘빅딜’을 추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사진=워싱턴 D.C.=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가까운 시일 내에 3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리라는 희망을 심어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3차 북·미 정상회담이 있을 수 있다면서도 “단계적 절차를 밟아야 한다. 서둘러서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현 수준의 대북제재가 적정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북한 비핵화 협상에서 ‘스몰딜’이 가능하다면서도 지금은 현 시점에선 ‘빅딜’을 추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미 워싱턴 D.C. 백악관 대통령 집무실인 오벌오피스에서 진행된 한미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중요한 것은 대화의 모멘텀을 계속 유지해 나가는 것”이라며 “2차 베트남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도 결코 실망할 일이 아니라 더 큰 합의로 나아가기 위한 과정이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런 점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에 계속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신뢰를 표명해주고 북한이 궤도에서 이탈하지 않도록 잘 관리해주신 것을 높이 평가하고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한국은 미국과 함께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의 최종적 상태, 비핵화의 목적에 대해 완벽하게 동일한 생각 갖고 있다”며 “빛 샐 틈 없는 공조로, 완전한 비핵화가 끝날 때까지 공조할 것이라는 점을 약속드린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 국민들은 북한의 핵 문제도 트럼프 대통령이 대화로 반드시 해결해낼 것이라는 믿음을 갖고 있다”며 북·미 협상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한-미 정상, 오벌오피스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내외가 11일 오후(현지시간) 미 워싱턴 D.C.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친교를 겸한 단독회담에서 얘기를 나누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나와 김 위원장의 관계는 매우 좋다. 김 위원장은 제가 진심으로 존경하는 분이며, 이런 좋은 관계를 유지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미국과) 북한과의 관계에서 큰 진전이 있었고, 이제 시간이 흐르며 아주 놀라운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북한 주민에게 행운을 빈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 비해서도 훨씬 나은 대북관계를 보고 있으며, 앞으로도 계속 대화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3차 북미정상회담도 있을 수 있나’라는 물음에 “있을 수 있다”면서도 “단계적 절차를 밟아야 한다. 서둘러서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남북미 회담을 할 계획도 있느냐’는 물음에 “그럴 수 있다”면서도 “전적으로 김 위원장에게 달린 것”이라고 답했다.

‘비핵화가 될 때까지 계속 제재를 유지하느냐’는 물음에는 “계속해서 대북제재는 유지될 것이다. 현 수준의 제재는 계속 유지돼야 하며, 적정 수준의 제재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제재를 지금보다 더 높은 수준으로 이행할 수도 있겠지만 지금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더 강력한 제재를 부과할 수도 있지만 지금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스몰딜’ 가능성에 대해서는 “스몰딜도 일어날 수 있다. 단계적 조치를 밟을 수도 있다”면서도 “그러나 현시점에선 빅딜에 관해 얘기하고 있다. 빅딜이란 바로 비핵화,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개성공단 재개 및 금강산 관광 재개를 논의할 계획이 있느냐’는 물음에는 “적절한 시기가 되면 내가 지원할 것”이라면서도 “지금은 적기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적기가 되면 북한을 지원할 것이다”라고 답했다.

이어 “북한이 핵을 폐기하면 이런 지원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그러면) 일본·미국·중국 등 여러 나라가 북한을 지원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러시아도 마찬가지”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 인도적 지원 문제에 대해서는 “(인도적인 이슈에는) 문제가 있다고 보지 않는다”며 “북한에 식량 등을 지원하는 것 등은 문 대통령과 논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대단히 유리한 요지에 위치하고 있으며 막대한 잠재력이 있다”며 “두 면이 바다에 접하고 러시아와 중국, 한국과도 국경 맞대고 있다”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