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도 47%로 3주 만에 반등…민주당·정의당 동반 상승
2019. 05. 2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8℃

도쿄 30.1℃

베이징 28.7℃

자카르타 32.6℃

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도 47%로 3주 만에 반등…민주당·정의당 동반 상승

남라다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12. 11: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국갤럽 4월 2주차 여론조사
문 대통령, 새해 첫 국무회의 주재
문재인 대통령/제공=연합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가 3주 만에 하락세를 멈추고 반등했다.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47%로 지난주보다 6%p 급등했다.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의 정당지지율은 소폭 상승한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하락했다. 바른미래당 지지율은 작년 창당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한국갤럽이 지난 9~11일 사흘간 전국 성인 1002명을 대상으로 조사(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p)한 결과,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47%로 지난주보다 6%p 크게 올랐다.

한국갤럽의 3월 셋째주 조사 때 1%p 오른 45%를 기록한 뒤 줄곧 내림세를 보였던 국정지지율은 3주 만에 하락세를 멈추고 큰 폭으로 반등했다.

직무수행에 대한 부정평가는 전주보다 4%p 내린 45%로 긍정평가와의 격차는 2%p였다. 응답자의 8%는 의견을 유보했다.

대부분의 계층에서 국정지지율이 상승했다. 특히 연령별로는 30대에서, 성향별로는 중도층에서 큰 폭으로 상승했다. 실제 30대가 63%로 전주보다 15%p 급등했고 중도층에서는 9%p 올랐다.

지역별로는 서울과 대전·세종·충청지역에서 각각 전주보다 8%p 올랐다. 보수 지지세가 강한 대구·경북과 부산·울산·경남이 각각 7%p, 5%p 상승한 점이 눈에 띈다. 뒤를 이어 인천·경기와 집권여당 지지세가 강한 광주·전라에서 각각 4%p, 3%p씩 올랐다.

직업별로는 학생과 화이트칼라 직업군에서 전주보다 각각 15%p, 11%p씩 급등해 60%, 48%의 지지율을 보였다. 이어 보수층이 많은 무직·은퇴층에서도 6%p 올랐고 가정주부는 5%p, 블루칼라 직업군은 3%p 상승했다. 다만 자영업층에서는 37%로 지난주와 같았다.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80%, 정의당 지지층의 70%가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 능력을 긍정 평가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지지층의 92%가 부정 평가했고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에서도 부정적 견해가 51%로 더 많았다.

정치성향별 조사에선 보수층은 71%가 부정 평가한 반면, 긍정 평가한 응답자는 25%로 낮았다. 반면 진보층은 71%가 긍정 평가했고 25%가 부정 평가했다.

긍정 평가 이유로는 ‘북한과의 관계 개선’·‘열심히 한다’(각 13%), ‘외교 잘 함’(10%), ‘강원 산불 진화 대응’(9%) 등이, 부정 평가 이유로는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37%), ‘북한 관계 치중·친북 성향’·‘인사(人事 문제’(각 9%), ‘일자리 문제·고용 부족’(5%) 등이 꼽혔다.

한국갤럽은 “이번주 긍정평가 이슈 중 ‘산불 진화 대응’이 상위에 올라 지난 주말 사이 대통령과 유관 부처의 위기 대처가 깊은 인상을 남긴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한국갤럽 4월2주차
한국갤럽의 4월 2주차 여론조사 결과/제공=한국갤럽
정당 지지율은 민주당이 1%p 오른 38%, 한국당이 2%p 내린 21%, 정의당은 1%p 오른 10%로 각각 집계됐다.

4·3 재보궐선거 이후 내홍을 겪고 있는 바른미래당은 전주보다 2% 내린 4%로, 작년 2월 창당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바른미래당 지지율 최고치는 손학규 대표가 선출될 때쯤인 작년 9월 둘째주 조사 때 9%였고, 올해 1~3월 지지율은 평균 7%다.

민주평화당은 1%로 지난주와 같았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은 26%였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