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당, 이미선 후보자 논란에 靑 인사검증라인 경질 압박
2019. 07. 21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6℃

도쿄 23℃

베이징 33.9℃

자카르타 29.6℃

한국당, 이미선 후보자 논란에 靑 인사검증라인 경질 압박

장세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12. 15: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최고위원회의 참석하는 황교안 대표
아시아투데이 정재훈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최고위원들이 지난 11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12일 주식투자 논란에 휩싸인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와 관련 청와대 인사검증라인의 경질을 압박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이 후보자와 관련해) 인사검증 실패 수준이 아니라 검증해야 할 책무와 직무를 유기한 것”이라며 “‘우리끼리 인사’에 집착하다 보니 볼 것도 안 보고 해야 할 것도 안 한 범죄에 가까운 직무유기를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조국 수석이 국민께 석고대죄해도 모자랄 판에 (이 후보자 남편인) 오충진 변호사의 페이스북 글을 카카오톡으로 퍼 나르고 있다는 제보가 있다”며 “이게 사실이라면 조국 수석은 인사검증도 안 하고 페북질을 하다가 이제 카톡질까지 하는 것인가. 책임지고 사퇴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관련해 한국당은 오는 15일 이 후보자를 검찰에 고발할 계획이다.

한국당은 한·미 정상회담에 대해서도 “뜬구름 정상회담”이라고 혹평한 뒤 외교안보라인의 전면 쇄신을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한마디로 뜬구름 정상회담이었다. 왜 갔는지 모를 정도로 정체불명 회담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며 “이번 회담은 뜬구름 정상회담의 밑자락을 깔기 위한 회담으로, 아마추어 외교, 북한 바라보기 외교에 실망을 금치 못한다”고 비판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한미정상회담을 보면서 모욕감을 느낀 국민이 있을 것”이라며 “역할도 제대로 못 하는 중재자 역할을 한다고 할 게 아니라, 확실한 한미동맹을 통해 비핵화를 이루는 것이 국익에 부합한다는 야당의 경고와 미국 조야의 의견을 들어달라”고 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윤상현 의원은 “결국 한미정상회담은 4차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졸속으로 추진했다는 비판을 면할 수 없다”며 외교안보라인의 쇄신을 요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