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여야, ‘이미선 공방’에 강대강 대치···4월 국회 ‘올스톱’
2019. 07. 21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6.4℃

도쿄 23℃

베이징 33.9℃

자카르타 29.6℃

여야, ‘이미선 공방’에 강대강 대치···4월 국회 ‘올스톱’

전서인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14. 16: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414112834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연합
4월 임시국회가 시작된 지 일주일 가까이 됐지만 여야는 의사일정 합의도 못한 채 공전을 거듭하고 있다. 설상가상으로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거취 문제가 도마 위로 오르며 여야는 강대강 대치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10일 이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는 35억원대 주식 투자 논란이 일었다. 논란이 커지자 이 후보자는 지난 12일 본인 소유의 주식을 전량 매도하고 배우자의 보유 주식도 헌법재판관에 임명되는 대로 처분할 예정이라고 밝혔으나 논란은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또 이 후보자의 배우자인 오충진 변호사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해명글을 올리고 의혹을 제기한 주광덕 한국당 의원에게 TV 방송 토론회를 제안했지만 한국당은 이 후보자와 배우자의 수사를 대검찰청과 금융감독위원회에 15일 의뢰할 예정이라고 밝히며 초강수를 뒀다.

한국당은 휴일에도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14일 “오 변호사는 야당 청문 위원에게 TV 방송 토론을 제안하기까지 하면서 누가 후보자인지 헷갈린다”며 “차라리 청와대는 이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하고 오 변호사를 후보자로 다시 지명하는 게 낫다”고 비꼬았다.

민 대변인은 “지금은 수사 기관의 조사를 받아야 할 상황이며 이 후보자 부부는 지금이라도 주식거래와 관련한 모든 자료를 제출하고 스스로 금융감독위원회에 조사를 요청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러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 후보자 엄호에 나섰다. 민주당은 도를 넘어선 한국당의 정치공세라고 규정지으며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을 요구하고 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14일 “오 변호사는 SNS를 통해 주식거래와 관련된 한국당의 ‘아니면 말고’식의 의혹 제기를 논리적으로 해명했다”며 “급기야는 한국당이 대변인 논평으로 각종 의혹 제기를 각종 범죄 혐의로 둔갑시켜 검찰 고발이라는 공세를 펴기에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이런 상황에서 지난 주 여야 5당 원내대표단이 임시의정원 및 임시정부 100주년 행사 참석 차 중국 일정을 함께 했으나 4월 국회와 관련한 이견만 확인한 채 귀국했다. 중국 출장길이 정국의 꼬인 매듭을 풀지 못한 채 마무리되면서 이 후보자를 둘러싼 여야 대치로 4월 국회도 ‘빈손 국회’로 끝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확산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