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현대차, 수소 생태계 구축 총력전… “머뭇거릴 시간 없다”
2019. 05. 23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6℃

도쿄 16.6℃

베이징 20.4℃

자카르타 28.4℃

정부·현대차, 수소 생태계 구축 총력전… “머뭇거릴 시간 없다”

최원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15.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수소산업육성특별법 등 국회 통과 기다리는 법안 줄줄이
에너지공기업 전방위적 투자… 현대차도 전주기 걸쳐 참여
KakaoTalk_20190414_183323976
전방위적 수소경제 행보가 에너지 공기업과 현대자동차 주도로 분주히 진행되고 있다. 생산과 보급·소비에 이르는 생태계 구축에서 어느 한 축이라도 부실하면 실패할 수 있어 전 영역에 걸쳐 협력에 나선 모양새다. 3년 내 성과를 내지 못하면 실패 할 수 있다는 위기감까지 더해졌다.

14일 발전업계에 따르면 국회에선 수소 관련 포럼·토론회가 끊임없이 개최되고 수소경제법·수소산업육성특별법 등 관련 4개 법안이 줄줄이 상정돼 국회 통과를 기다리고 있다. 에너지 공기업들은 수소 관련 투자를 경쟁적으로 벌이고 있고, 민간기업으로는 현대자동차그룹이 생산과 보급, 소비 등 전 주기에 걸쳐 참여 중이다.

수소경제는 수소를 만들어 저장·운반하고 이를 활용해 수송·발전용 연료로 이용하는 구조를 만들어내는 게 골자다. 이 중 한가지라도 어긋나면 순환구조가 깨질 수밖에 없다. 정부가 불과 3년 남은 2022년까지를 ‘수소경제 준비기’로 설정하고 전 영역에 걸쳐 육성과 관리에 나선 이유다.

지난 11일 한국동서발전은 현대차·덕양과 손잡고 수소연료전지 발전 시범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국내 첫 독자기술 연료전지에 울산의 부생수소를 공급해 전력을 생산하는 밸류체인을 형성했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다.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은 “국가 비전에 큰 이정표를 남기는 사업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현재 규모는 1㎿에 불과하지만 시범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면 대규모 확장에 나선다는 방침으로, 향후 규모의 경제 실현에 발판이 될 수 있다는 평가다.

현대차는 12일 한국도로공사와 안성휴게소에 국내 최초 고속도로 수소충전소를 오픈했다. 국토부는 2022년까지 주요 거점에 총 310개의 충전소를 깐다는 계획이다. 현대제철을 통해 부생수소 생산량을 두 배 이상 늘리는 현대차그룹은 이로써 수소 생산과 보급, 수송·발전용 소비에 이르기까지 전 주기에 걸쳐 수소경제에 올라탔다. 수소충전소 보급은 지난달 공식 출범한 특수목적법인(SPC) ‘하이넷’을 통해 진행 중이다. 한국가스공사 주도로 현대차·코오롱인더스트리·효성중공업·덕양 등이 2028년까지 10년간 충전소를 확대하게 된다.

산업부는 지난 9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수소 관련 소재부품 대·중소기업 상생 연구개발(R&D) 지원에 돌입했다. 이 과정에서 산업은행은 수소경제 관련 기업·연구에 대한 금리우대 등 적극적 금융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국가기술표준원도 이달 초 2030년까지 전세계 수소분야 국제표준의 20%를 획득한다는 야심찬 로드맵을 내놨다.

한국서부발전도 오는 10월 경동엔지니어링과 공동 개발한 해양 미생물 이용 수소생산 설비의 실증운전에 돌입한다. 불과 1년여 전 만해도 에너지전환정책에 맞춰 대규모 투자 계획을 내놓고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 구축에 여념이 없던 서부발전이 수소 생산기술 개발에 나서고 있는 셈이다. 한국중부발전도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본사에서 신재생-수소 융합사업 연구과제 수행 발표 및 향후계획, 수소사업 로드맵을 주제로 한 전시회와 세미나를 열었다. 행사에서 박형구 사장은 “수소경제사회 진입을 위한 모델을 개발해 지속적인 투자 확대에 나설 계획”이라고 했다.

전문가들은 글로벌 각국이 2021년을 기점으로 친환경 규제를 강화하기 때문에 늦어도 2022년 우리가 수소경제의 큰 틀을 형성해 놓지 못하면 오히려 전기차의 빠른 개화에 시장성을 잃거나, 모범적인 수소사회 타이틀을 얻지 못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성과를 내지 못하면 ‘롤 모델’이 아닌 ‘실패 사례’가 될 수 있고 주어진 시간은 길지 않다”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