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총선 1년 앞…‘보수통합·제3지대’ 달아오르는 정계개편

총선 1년 앞…‘보수통합·제3지대’ 달아오르는 정계개편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14. 18: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414170433
국회의사당./연합
내년 4월 국회의원 총선을 1년여 앞두고 정치권이 요동치고 있다. 2020년 4월 15일 치러지는 총선을 두고 야권은 “정부 심판론”을 강조하는 반면 여권은 “정권 안정론”을 부각하며 한판 승부를 벌일 전망이다.

14일 정치권에 따르면 야권발(發) 정계개편론이 물밑에서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특히 호남을 기반으로 한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이 연대하는 ‘제3지대론’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바른미래당은 당 정체성과 손학규 대표 거취 논란에 이어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문제까지 겹치면서 당이 쪼개질 위기에 처했다는 관측이 나돈다. 다만 ‘당 대 당’ 통합 형식이 향후 정계개편 과정에서 몸값을 높일 수 있기에 당분간은 어정쩡한 상태로 당이 운영될 것이란 전망도 있다.

정의당과의 공동 교섭단체 구성을 거부한 평화당은 내분 사태에 빠진 바른미래당에 공개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두 당 모두 한 자릿수 지지율로 고전하고 있는 만큼 내년 총선에서 살아남으려면 통합 내지는 연대가 필수적이라고 보고 있다.

4·3 보궐선거에서 선전한 자유한국당은 보수대통합을 염두에 두고 있다. 다만 극우 성향인 대한애국당과 통합할 경우 중도로의 외연 확대가 어려울 수 있다. 바른미래당 출신 의원들의 개별 입당이나 통합을 시도할 경우엔 탄핵 과정 쌓인 앙금 탓에 내부 반발이 터져 나올 공산이 크다.

◇야권발 정계개편·지역주의 극복 여부·차기 잠룡 역할론 등 요동

내년 총선에서는 한국 정치의 고질적 병폐인 지역주의가 극복될지도 주목된다. 지난 20대 총선에서는 보수를 기반으로 하는 영남에서 8명의 민주당 후보가, 진보 성향이 강한 호남에서 한국당 후보 2명이 당선되면서 지역주의 극복 가능성을 보였다. 최근 선거가 과거 지역주의와는 달라진 추세를 보이면서 내년 총선에서 유권자의 표심이 어떻게 반영될지 관심을 모은다.

차기 대선주자로 꼽히는 정치권 유력 인사들의 역할론도 주목된다. 범보수진영에서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범진보진영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직·간접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범보수 진영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1위인 황 대표는 2·27 전당대회에 이어 4·3 보궐선거를 통해 리더십을 견고히 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내년 총선까지 승리로 이끈다면 차기 대권 주자로서 위상을 확고히 할 전망이다.

범진보 진영 잠룡인 이 총리는 문재인정부 초대 총리로 국정현안 조정 능력 등을 인정 받았다. 오는 5월 말로 임기 2년을 채우는 만큼 내년 총선에서 역할을 한 뒤 대권 도전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다.

유승민·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대표의 행보로 관심을 모은다. 대구 동을이 지역구인 유 전 대표의 경우 5선 성공을 위해 박 전 대통령 탄핵 과정에서의 지역 내 반발을 잠재워야 한다는 과제가 있다. 독일에 체류 중인 안 전 대표는 올 하순께 귀국해 총선 과정에서 정치적 재기를 노릴 가능성이 있다. 조기 귀국설이 나오는 가운데 안 전 대표가 바른미래당 내홍을 수습하고 총선을 진두지휘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