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차지연, 갑상선암 진단…뮤지컬 ‘안나 카레니나’ 하차 “치료 전념할 것”

차지연, 갑상선암 진단…뮤지컬 ‘안나 카레니나’ 하차 “치료 전념할 것”

장지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15. 13: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차지연이 갑상선암 진단을 받고 뮤지컬 '안나 카레니나'에서 하차하게 됐다./씨제스엔터테인먼트 인스타그램
뮤지컬 배우 차지연이 갑상선암 진단을 받고 뮤지컬 '안나 카레니나'에서 하차하게 됐다.

15일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인스타그램에 "올해 초부터 몸 상태가 좋지 않아 건강관리에 힘을 쏟았는데, 지난주 병원 검진을 통해 1차적으로 갑상선암 진단을 받고 세부 조직 검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배우 보호 차원에서 차기작을 하차하고 현재 공연 중인 뮤지컬 '호프'의 경우도 제작사와 원만히 논의하여 공연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할 것"이이라고 강조했다.

또 차지연의 향후 일정에 대해 "투병과 치료에 전념하고 당사 또한 배우가 건강을 회복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공연이 임박한 상황에서 하차의 상황을 이해해 주신 제작사 마스트엔터테인먼트에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고 언급했다.

끝으로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차지연을 기다려주신 많은 관객분들께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라며 "하루빨리 배우가 무대에 돌아올 수 있도록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차지연은 2006년 뮤지컬 '라이언 킹'으로 데뷔해 뮤지컬 '마리아 마리아' '드림걸즈' '선덕여왕' '몬테크리스토 백작' '서편제' '카르멘' 등에서 주연을 하며 주목을 받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