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손학규 “추석 때까지 당 지지율 10% 못미치면 그만 둘 것”

손학규 “추석 때까지 당 지지율 10% 못미치면 그만 둘 것”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15. 10: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모두발언하는 손학규 대표
아시아투데이 송의주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5일 “추석 때까지 당 지지율이 10%에도 미치지 못하면 그만두겠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하태경·이준석·권은희 최고위원 등 바른정당계 인사들이 불참한 데 대해 “지도부 성실의무와 당 발전협력 의무를 방해하는 해당행위”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일부 최고위원이 최고위를 의도적으로 무산시켜 당무 방해 행위 등을 하는 것을 당 대표로서 더이상 좌시하지 않겠다”면서 “이런 상황이 계속된다면 대표 권한으로 지명직 최고위원을 임명해 당무를 긴급히 정상화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추석 때까지 제삼지대 그림이 그려지고, 이를 위한 바른미래당의 모습과 역할이 구체화할 텐데 그때까지 결과가 나오지 않는다면 그만두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손 대표는 거취 논란에 대해 “제가 자리보전을 위해 사퇴를 거부하는 것은 손학규에 대한 모욕”이라며 “당 대표를 그만두는 순간 당이 공중분해 되는 상황을 우려할 뿐”이라고 반박했다.

손 대표는 “새 정치를 추구하는 인재들이 바른미래당을 찾을 수 있도록 정병국 의원에게 혁신위원회건 제2 창당위원회건 맡길 것”이라며 “정병국 혁신위는 공천 기준 등이나 정하려는 게 아니라 당 정체성과 노선을 제대로 정립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