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하나 ‘부친·삼촌 경찰 고위직 친분’ 발언, 홧김에 했던 거짓말

황하나 ‘부친·삼촌 경찰 고위직 친분’ 발언, 홧김에 했던 거짓말

이철현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15. 14: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자유한국당 비상의총12
서울지방경찰청. /아시아투데이 DB
마약 투여 혐의를 받고 있는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인 황하나씨(31)가 지인에게 부친과 삼촌의 경찰 고위직 친분 언급한 것과 관련, 홧김에 했던 거짓말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15일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황씨 조사를 통해 2015년 상대방이 부장검사 운운에 화가 나서 이 같은 발언을 했으며 사실상 경찰에 아는 사람이 없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했다.

또한 당시 황씨 담당 수사관의 컴퓨터 IP 등 조사를 통해서도 경찰서장실에서 조사를 받았다는 것 역시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파악했다.

앞서 황씨는 한 블로거와 명예훼손 소송을 진행 과저에서 “우리 삼촌과 아빠가 경찰청장이랑 베스트 프렌드”라며 “남대문경찰서에서 제일 높은 사람과 만나고 왔다”고 주장했던 바 있다.

이와 함께 2015년 8월 황씨가 남대문경찰서 상황실 견학 의혹과 관련, 황씨가 일반인과 함께 명예훼손 고소로 경찰서를 찾았는데 당시 큰 소리로 울고 있어 경무과장이 달래려고 과장실로 이들을 데려갔고 이후 황씨의 상황실 구경 요청에 응해 보여줬던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경무과장은 황씨에 대해서 전혀 몰랐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황씨가 마약 투약 혐의 부실수사 의혹과 관련, 당시 종로경찰서 소속 경찰관들에 대해 내사를 진행 중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