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프리미어12 한국, 호주와 첫대결

프리미어12 한국, 호주와 첫대결

지환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15. 16: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프리미어 12 우승트로피와 함께<YONHAP NO-3838>
15일 오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19 프리미어 12 서울 예선라운드’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와 한국야구위원회(KBO)의 합동기자회견에서 류대환 KBO 사무총장(왼쪽부터), 김응용 KBSA 회장, 리카르도 프라카리 WBSC 회장, 정운천 KBO 커미셔너, 김경문 야구대표팀 감독, 이승엽 홍보대사가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
프리미어12 우승컵 수성에 나서는 한국 야구대표팀이 예선 1차전에서 호주와 첫 대결을 갖는다.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은 15일 서울시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서울 예선라운드 WBSC-KB0 합동기자회견에서 대회 일정을 발표했다.

서울라운드는 11월 6∼8일, 서울시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다. 한국(새계 랭킹 3위)은 11월 6일 오후 7시 호주(7위)와 첫 경기를 펼친다. 7일 오후 7시에는 캐나다(10위), 8일 같은 시간에는 쿠바(5위)와 격돌한다.

한국은 4년 전 열린 프리미어12에서 초대 챔피언에 올랐다. 이번 대회에는 2020년 도쿄올림픽 본선행 티켓이 걸려 있다. 한국은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오세아니아 국가 중 가장 높은 순위를 차지하면 도쿄행 티켓을 손에 넣는다.

리카르도 프라카리 WBSC 회장은 “이번 프리미어12 서울라운드는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권이 열린 매우 중요한 대회다. (2015년) 첫 대회보다 높은 수준의 경기가 펼쳐질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라운드가 일정을 확정하면서 ‘2019 프리미어12’ 일정표가 완성됐다. A조 첫 경기는 11월 3일 오전 3시 멕시코 과달라하라에서 미국(2위)과 네덜란드(8위)의 경기가, B조 첫 경기는 11월 5일 오후 7시 대만 타오위안에서 일본(1위)과 베네수엘라(9위)가 치러진다.

각조 상위 1, 2위에 오른 6개 국가는 11월 11일부터 16일까지 일본 지바현 조조 마린스타디움과 도쿄돔에서 슈퍼라운드를 치르고 결승전은 11월 17일 도쿄돔에서 열린다.

김경문 한국 야구대표팀 감독은 “프리미어12는 명실상부한 세계 최고 권위의 야구 국가대항전이다. 국민께 감동을 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