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임종헌 “썸 탄 거를 검찰이 불륜이라고 주장”…외교부 법관 파견 관련
2019. 05. 1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6.6℃

도쿄 18.9℃

베이징 17℃

자카르타 30.8℃

임종헌 “썸 탄 거를 검찰이 불륜이라고 주장”…외교부 법관 파견 관련

최석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15. 20: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법정 향하는 임종헌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이 15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이 재판에서 법관의 재외공관 파견과 강제징용 사건 재상고심에서 외교부의 입장을 반영한 것 사이의 관계를 검찰이 확대해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남녀관계에 비유하며 “썸을 탔는데 불륜관계라고 주장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1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6부(윤종섭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재판에서 임 전 차장은 검찰이 제시한 서류증거 의견을 반박하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날 검찰은 법원행정처가 2013년 10월 작성한 ‘법관의 재외공관 파견 설명자료’ 등을 증거로 제시하며, 강제징용 재상고 사건에서 외교부 의견이 반영될 수 있게 행정처가 ‘참고인 의견서 제출 제도’를 도입하기로 한 것과 대가관계에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임 전 차장은 “당시 외교부 장·차관이나 국장까지도 강제징용 재상고 사건과 재외공관 법관 파견 문제가 대가관계에 있다고 전혀 생각하지 않았다”며 “비유하자면 검찰은 남녀 간 썸만 탔는데, 이걸 확대해석해서 ‘불륜관계’라고 주장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검찰은 이날 이병기 당시 청와대 비서실장과 재상고 사건의 주심이었던 김용덕 전 대법관, 일본 기업측 대리를 맡은 김앤장 법률사무소 소속의 유명환 전 외교통상부 장관 등을 증인으로 신청했다. 임 전 차장 측이 특별히 이의를 제기하지 않아 이들은 모두 증인으로 채택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