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로 지붕 완전 붕괴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로 지붕 완전 붕괴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04. 16. 02: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첨탑에서 시커먼 연기, 보수공사 비계서 화재 발생 추정
지붕 완전 붕괴, 대형 피해 예상
13세기 건축, 매년 1400만명 방문
노트르담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15일(현지시간) 화재가 발생해 소방대가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사진=내셔널포스트 트위터 캡쳐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15일(현지시간) 화재가 발생해 소방대가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외신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50분께 파리 구도심의 시테섬의 노트르담 대성당의 첨탑에서 시커먼 연기와 함께 불길이 솟구치는 등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는 첨탑의 보수 공사를 위해 세운 비계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며 현재 소방대가 출동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번 화재로 지붕이 완전히 붕괴돼 커다란 피해 예상된다.

노트르담 대성당은 13세기에 건축된 프랑스 가톨릭의 상징이면서 파리의 관광 명소로 매년 1400만명이 찾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