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빅데이터로 통근·통학 시간 단축 나선다…데이터 개발

서울시, 빅데이터로 통근·통학 시간 단축 나선다…데이터 개발

장민서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16. 09: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시-한국교통연구원-KT 16일 MOU…시 전역 1200개 공간단위로 쪼개 산출
clip20190416093134
서울시가 대중교통과 통신 빅테이터로 ‘서울형 통근·통학인구 데이터’ 개발에 나선다. 출퇴근과 등하교를 위해 지역과 지역을 오가는데 걸리는 시간을 일(日)·시간대·성별·연령별로 파악해 누구나 활용할 수 있도록 데이터를 개방하고 통근·통학시간을 줄일 수 있는 각종 정책 수립에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16일 KT·한국교통연구원과 업무협약을 맺고 시가 보유한 공공 빅데이터(대중교통 이용, 인구·사업체 센서스 등)와 KT의 통신 빅데이터, 한국교통연구원의 기종점 통행량데이터를 융합·분석하는 공동 프로젝트를 시작, 올해 안으로 개발을 완료하고 내년부터 활용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출발지와 도착지를 그룹화하기 위해 시 전역을 행정동 단위보다 세밀한 1200개의 공간단위(교통폴리곤)로 쪼개 데이터를 산출한다. 경기·인천 등 수도권은 읍면동 단위, 나머지 지역은 시도 단위로 그룹화한다. 사실상 전국을 대상으로 통근·통학인구 데이터 개발에 나서는 것이다.

기업이나 개인은 다른 데이터와 융합해 앱 개발 등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내거나 주거·교통 연계 시민 삶의 질 향상 연구 등에 다양하게 활용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개발된 데이터는 시 열린데이터광장 홈페이지를 통해 원시데이터 형태로 제공, 일·시간대별 데이터를 누구나 활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김태균 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개발된 데이터는 시민에게도 공개해 데이터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