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진주 화재, 40대 남성 진주아파트서 방화 후 대피 주민에 흉기 휘둘러…5명 사망·13명 부상

진주 화재, 40대 남성 진주아파트서 방화 후 대피 주민에 흉기 휘둘러…5명 사망·13명 부상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17. 07: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경남 진주의 한 아파트에서 40대 남성이 불을 지른 뒤 주민들을 상대로 흉기를 휘둘러 5명이 사망하고 13명이 부상을 입었다.

17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30분께 진주시 한 아파트에 거주하는 A씨(43)가 본인 집에 불을 지른 뒤 아파트 계단에서 대피하려고 집 밖으로 나온 주민들을 상대로 흉기를 휘둘렀다.

이 사건으로 주민 5명이 숨지고 13명이 다쳤다.

A씨는 경찰에 "임금 체불 때문에 범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붙잡아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