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가습기 메이트’ 제조 SK케미칼 하청업체, 법정서 유해성 반박
2019. 05. 2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8.4℃

도쿄 21.3℃

베이징 30.4℃

자카르타 34℃

‘가습기 메이트’ 제조 SK케미칼 하청업체, 법정서 유해성 반박

최석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17. 16: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법원1
가습기 살균제 ‘가습기 메이트’의 원료인 클로로메틸아이소티아졸리논(CMIT)과 메틸아이소티아졸리논(MIT)을 개발한 SK케미칼(현 SK디스커버리)의 하청업체가 법정에서 이들 원료의 유해성이 입증되지 않아 다툼의 여지가 있다고 주장했다.

17일 서울중앙지법 제27형사부(부장판사 정계선) 심리로 열린 김모 전 필러물산 대표와 또 다른 김모 전 공장장의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에 대한 두 번째 공판준비 기일에서 김 전 대표 측은 이같이 주장했다.

SK케미칼의 하청업체인 필러물산은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방식으로 CMIT·MIT 물질을 사용한 가습기 살균제 ‘가습기 메이트’ 등을 만든 뒤 납품했고, 이를 애경산업이 받아 판매했다.

‘가습기 메이트’는 옥시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피해자를 냈지만, 원료로 사용한 CMIT·MIT의 유해성이 입증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그동안 사법처리를 면할 수 있었다.

김 전 대표 측 변호인은 “가습기 살균제를 제조함에 있어 SK케미칼과 애경으로부터 어떤 물질이 사용되는지 첨부 받지 못했고, 작업지시서에 따라 제조했을 뿐”이라며 “아직 CMIT·MIT의 유해성이 객관적, 과학적으로 입증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날 김 전 대표 측은 CMIT·MIT에 유해성이 있다는 내용이 포함된 논문과 안전성 가이드 등의 증거 채택도 모두 부동의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