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영문장애인증명서, 19일부터 온라인 발급 가능

영문장애인증명서, 19일부터 온라인 발급 가능

김인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18.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418085954
행정안전부는 19일부터 영문장애인증명서를 ‘정부24’에서 온라인으로 발급받을 수 있게 된다고 18일 밝혔다.

영문장애인증명서는 장애인이 해외 출입국심사 시 편의제공을 받거나, 현지의 다양한 할인 혜택·우선적 배려 등을 받을 때 사용할 수 있는 중요한 증명서다. 하지만 지금까지는 영문장애인증명서를 발급받기 위해 장애인 본인이나 가족이 직접 주민센터를 방문해야만 했고, 해외에서 증명서를 분실하거나 증명서가 훼손되는 경우에는 현지에서 재발급을 받을 수 없어 많은 불편이 있었다.

행정안전부는 이러한 불편을 해소하고 사회적 약자인 장애인의 이용·편의 및 공공서비스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행정서비스 통합포털 사이트인 정부24에서 영문장애인증명서를 발급받을 수 있도록 보건복지부(사회보장정보원)와 협업을 통해 관련 시스템을 개선했다.

영문장애인증명서를 온라인으로 발급받기 위해서는 정부24에서 장애인 본인의 공인인증서로 로그인 한 후 통합검색창에서 영문장애인증명서를 검색해 해당 민원을 신청하면 된다.

한편, 행정안전부는 올해 2월부터 인터넷 기반이 열악한 도서·산간 주민이나, 정보를 얻기 어려운 어르신 등이 인터넷을 몰라도 지역 주민센터를 방문하여 개인의 생활에 꼭 필요한 건강·연금·자동차 등 8개 분야 48종의 ‘나의 생활정보’ 서비스를 바로 확인·제공받을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개선한 바 있다.

행정안전부는 이번 정부24의 서비스 개선으로 장애인이 외국에 증명서를 갖고 나가면 출입국 수속 시간을 줄이고 장애인 주차장 이용 등 각종 편의를 제공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포용적 관점에서 정부24의 서비스 이용확대 방안을 지속적으로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