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지자체 공금 결제도 ‘제로페이’로...“소상공인 부담 완화 기대”

지자체 공금 결제도 ‘제로페이’로...“소상공인 부담 완화 기대”

김인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18.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418090723
행정안전부는 소상공인의 수수료 부담완화를 위해 공금의 결제수단을 확대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지방회계법 시행령 개정안을 19일 입법예고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개정안의 주요 내용은 자치단체가 모바일 간편결제시스템(제로페이)과 직불카드를 사용할 수 있도록 공금의 결제 수단 확대 근거를 마련하는 것이다.

현재 자치단체는 신용카드와 현금영수증카드로만 결제가 가능한데, 이번 개정안을 통해 제로페이와 직불카드를 사용함으로써 수수료가 신용카드 보다 낮거나 없어 소상공인의 부담이 완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제로페이 및 직불카드를 사용한 때에는 회계관계 공무원이 예산집행의 적정성과 증명서류 등을 명확히 확인할 수 있도록 해 책임성을 강화할 방침이다.

고규창 행정안전부 지방재정경제실장은 “이번 사항이 개정되면 지방자치단체가 변화하는 결제방식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소상공인들의 경제적인 부담이 완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지방자치단체가 시행함으로써 민간에 확산되는 마중물 효과가 생길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