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정은, 신형 전술유도무기 사격시험 지도…이틀 연속 군사행보

김정은, 신형 전술유도무기 사격시험 지도…이틀 연속 군사행보

허고운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18. 10: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 위원장 "무기체계 개발사업 활발히 진행 대단히 좋은 일"
전문가 "재래식 억지력 확보 차원"
2019-04-17-02-04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6일 공군 제1017군부대를 찾아 비행훈련을 현지지도하는 모습. 김 위원장은 17일 국방과학원이 진행한 신형 전술유도무기 사격시험을 참관했으나 18일자 노동신문엔 관련 사진이 실리지 않았다. / 사진 = 노동신문 홈페이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7일 신형 전술유도무기 사격시험을 지도했다고 북한 관영매체들이 18일 보도했다. 16일 공군부대 방문에 이은 이틀 연속 군사 행보다.

북한 매체들은 “김정은 동지께서 17일 국방과학원이 진행한 신형 전술유도무기 사격시험을 참관하시고 지도하셨다”며 “신형 전술유도무기를 돌아보시면서 국방과학원의 관계일군들로부터 무기체계구성과 운영방식에 대한 해설을 들으셨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이 무기체계의 개발완성은 인민군대의 전투력 강화에서 매우 커다란 의미를 가지는 사변”이라며 “우리식의 무기체계 개발사업들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것은 대단히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또 “전략무기를 개발하던 시기에도 늘 탄복했지만 이번에 보니 우리의 과학자, 기술자, 노동계급이 정말로 대단하다고, 마음만 먹으면 못 만들어내는 무기가 없다”며 만족을 표했다.

김 위원장은 군수생산을 정상화하고 국방과학기술을 최첨단 수준으로 계속 끌어올리는 것과 관련한 단계적 목표와 전략적 목표를 제시하고 이를 관철하기 위한 구체적인 과업과 방도들도 밝혔다고 북한 매체들은 전했다.

북한 매체들은 이번에 시험한 무기가 무엇인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김 위원장의 발언으로 볼 때 전략무기보다는 전술무기 성격의 미사일 가능성이 거론된다.

김동엽 경남대 교수는 “지대지, 공대지, 함대지 순항미사일 뿐만 아니라 지대함, 지대공, 공대함, 함대함 등으로 변형 가능한 단거리 순항미사일일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김 위원장이 군이 개발한 신형 무기 시험을 현장에서 지도한 것은 지난해 11월 신형 첨단전술무기 시험지도 이후 5개월 만이다. 또한 이틀 연속 군부대를 방문하며 국방력 강화에 대한 의지를 밝힌 것으로 평가된다.

김 교수는 “핵을 내려놓는 상황에서 재래식 무기의 선별적 강화를 통해 최소한 자위에 필요한 재래식 억지력을 확보하겠다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