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기문화재단 경기예술창작지원 선정작 4월 공연 안내
2019. 11. 20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4℃

도쿄 13.3℃

베이징 6.8℃

자카르타 33℃

경기문화재단 경기예술창작지원 선정작 4월 공연 안내

김주홍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18. 14: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경기예술창작지원 공연 2편 화성(쿠니 아리랑), 부천(세월은 사흘 못본 사이의 벚꽃) 선보여
세월은 사흘 못 본 사이의 벚꽃
창작극 ‘세월은 사흘 못 본 사이의 벚꽃’ 이미지/제공 = 문화재단
수원 김주홍 기자 = 경기문화재단(대표 강헌)은 올해 경기예술창작지원 공연예술 분야의 지원단체 선정을 마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고 18일 밝혔다.

문화재단에 따르면 공연창작(1단계) 부문 12개, 제작초연(2단계) 부문 11개 및 우수공연(3단계) 부문에 2개 단체 등등 모두 25개의 단체를 선정했으며, 이번 달부터 시작해 연말까지 연극, 음악, 무용 등의 다양한 형식의 공연이 제작될 예정이다.

이 달에는 창작연극 2편이 화성과 부천에서 선보인다. 오는 22~26일까지 ‘민들레놀이극연구소’의 연극 ‘쿠니 아리랑’이 화성시에 위치한 민들레연극마을 사랑채극장에서 막을 올린다.

‘쿠니’란 화성시 매향리의 원지명인 고온리(골온리)의 영어식 발음으로 매향리에서 있었던 실화를 바탕으로 평화에 대한 이야기를 담아냈다. 간단한 무대 장치, 소품이나 그림으로 기호를 정하고 그 기호에 따라 관객들이 소리를 내며 극을 유쾌하게 진행하는 등 관객참여 연극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10세 이상 관람 가능하다.

‘극단 종이로 만든 배’는 오는 30일과 5월 1일 양일간 창작극 ‘세월은 사흘 못 본 사이의 벚꽃’을 부천에 있는 소극장 극예술공간에서 선보인다. 남편과 사별하고 외로운 나날을 보내던 두 여인이, 남아있는 밤을 함께 보내기로 하면서 겪게 되는 이야기로 동시대 여성들의 삶을 성찰한다.

또한, 그 속에서 늙고 병들어 가는 인간의 고독과 외로움에 관한 이야기도 함께 담아내고자 했다. 극작과 연출을 맡은 하일호 연출가는 “두 여성들의 이야기를 통해 고통스러운 삶의 순간들을 견뎌내게 하는 힘은 ‘우정과 사랑 그리고 행복에의 의지’임을 관객들과 나누고 싶었다”고 전언한다. 12세 이상 관람 가능.

한편, 경기문화재단의 공연예술 지원은 공연의 창작개발, 초연제작, 유통의 제작단계별로 실질적인 지원체계를 구축해 공연예술 관계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경기문화재단의 관계자는 “공연예술 지원 프로그램의 안정적인 운영을 통해 경기도의 문화예술 활성화와 도민들의 문화예술 향유 기회 확대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