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기중앙회, 2019년 상생형 스마트공장 사업 접수 마감

중기중앙회, 2019년 상생형 스마트공장 사업 접수 마감

오세은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18.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약 1500여개 중소기업이 사업에 참여
중소기업중앙회는 18일 중소벤처기업부, 삼성전자와 진행하고 있는 2019년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사업’ 접수가 마감됐다고 밝혔다. 500사 모집 대비 약 1500여개 중소기업이 사업에 참여해 약 3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스마트 제조혁신을 위해 민간이 주도하는 이 사업은 삼성전자가 5년간 매년 100억원, 정부가 100억원씩 총 1000억원을 지원하는 2차년도 사업이며, 유형별 최대 6000만원에서 1억원까지의 사업비를 지원 받을 수 있고 소기업의 경우 최대 2000만원 전액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중기중앙회는 향후 사업계획서 접수·현장실사 후 해당 결과를 바탕으로 선정평가위원회를 개최, 최종 500개사를 선정해 스마트공장을 구축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부터는 ‘동반구축형’ 모델이 도입돼 중소기업협동조합을 중심으로 업종 스마트화가 이뤄지고, 모기업과 협력기업간의 원가절감 혁신이 이뤄질 전망이다.

해당 사업에 선정된 기업에 대해서는 중기중앙회 주도로 연계하는 각종 정책·제도개선의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스마트공장 구축 기업에 대해서는 정부 조달 입찰시 가점 부여, 일터혁신을 위한 예술인 파견지원 등이 추진될 예정이다.

조동석 중기중앙회 스마트공장지원실장은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 사업에 포스코 등 대기업 추가 참여를 통해 해당 사업을 확장시킬 예정”이라며 “스마트공장 구축·운영의 지속성을 위해 구축기업 업무 담당자와 현장혁신리더 교육과정을 통해 스마트 인력을 양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