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갤럭시폴드 출시도 전에 스크린 결함 논란…“보호막 떼서 생긴 문제”

갤럭시폴드 출시도 전에 스크린 결함 논란…“보호막 떼서 생긴 문제”

안소연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18. 14: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삼성 갤럭시 폴드_스페이스 실버 (1)
미국 주요 외신들 사이에서 삼성전자의 첫 폴더블폰 ‘갤럭시폴드’의 스크린에 문제가 있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삼성전자 측은 갤럭시폴드 디스플레이 부품인 화면보호막을 뗐을 때 이런 문제가 발생한다며 소비자들에게 임의로 보호막을 떼면 안 된다는 점을 고지하겠다는 입장이다.

18일 외신 등에 따르면 더버지·블룸버그·CNBC 등이 리뷰를 위해 삼성전자에서 받은 갤럭시 폴드 제품이 사용 1∼2일 만에 스크린 결함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리뷰어는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에 갤럭시 폴드를 폈을 때 한쪽 화면이 꺼지거나, 깜빡거리는 현상 혹은 스크린에 줄이 간 현상 등을 겪었다고 밝혔다.

블룸버그 마크 거만 기자는 “갤럭시 폴드가 사용 단 2일 만에 완전히 고장 나 사용할 수 없게 됐다”며 “삼성전자에서는 화면보호막을 제거하고 사용하면 안 된다고 설명했지만 이에 대한 안내를 제대로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유튜버 마커스 브라운리 역시 “화면 보호막을 제거하려다 화면이 나갔다”며 “보호막을 벗기면 안 된다”는 글을 트위터에 게재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드에 복합 폴리머 소재의 디스플레이를 새로 개발하면서 최상층에 교체형 화면보호막을 뒀는데, 사용자가 이를 보호필름으로 오해하고 제거했을 때 이런 현상이 생긴다는 입장이다. 무리하게 화면보호막을 뜯다가는 디스플레이가 충격을 받아 고장 난다는 것이다.

화면보호막을 제거하지 않고도 스크린 이상을 겪었다는 리뷰어도 있다. CNBC 토드 해슬턴 기자는 “화면보호막을 제거하지 않았는데 사용 이틀 만에 왼쪽 화면이 깜빡거린다”고 트위터에 적었다.

삼성전자는 오는 26일 갤럭시폴드를 미국 시장에 출시한다. 이후 5월 중순에는 국내에 5G 모델을 내놓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