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허태정 대전시장, MIT서 ‘혁신창업 생태계’의 길 찾다
2019. 07. 20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6.2℃

도쿄 28.5℃

베이징 28.2℃

자카르타 32℃

허태정 대전시장, MIT서 ‘혁신창업 생태계’의 길 찾다

이상선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19. 15: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전시
허태정 대전시장(왼쪽 세번째)이 지난 18일 MIT 기업가전정신센터에서 MIT직원으로부 설명을 듣고 있다./제공=대전시
대전 이상선 기자= “보스턴 MIT(매사추세츠공과대학교)는 너도나도 창업하려한다. 그런 열정은 어디에서 나왔을까.”

19일 대전시에 따르면 허태정 시장은 지난 18일(현지시간) 보스턴 창업 문화 확산의 중심인 MIT기업가정신센터(Martin Trust Center for MIT Entrepreneurship)와 캠브리지이노베이션센터(Cambridge Innovation Center)를 방문했다.

1990년대 초에 설립된 MIT기업가정신센터는 대학 내 기업가정신 확산 및 혁신창업 활성화를 위해 창업 및 기업가정신에 관한 교육 등을 실시하고 다양한 전공의 학생들이 만나 창업에 대한 의견과 아이디어를 공유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한 곳이다.

또 학생이 구상한 벤처사업에 대한 재정지원, 외부전문가와의 밀착 멘토링, 창업가와 투자자를 직접 연결해 주는 데모데이 운영 및 창업 관련 경진대회 등 다양한 창업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허 시장과 면담한 트리쉬 코터(Trish Cotter) MIT 기업가정신센터 운영소장은 학생들이 창업에 도전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 주고 학생시절부터 기업가적 실습 기회를 확대한 결과, 지금의 창업 열풍으로 이어졌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어 허 시장과 방문단은 켄달스퀘어에 위치한 캠브리지이노베이션센터(CIC)를 방문했다.

민간기업인 CIC는 공유오피스 플랫폼에 창업지원서비스를 추가한 곳으로 스타트업, 대기업, 1인 기업가 등 다양한 기업가들을 위한 업무 공간 임대 및 공동 작업을 위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1999년 MIT 졸업생에 의해 설립된 CIC는 700개 이상의 기업이 입주해 있으며 입주 기업에게는 공유업무 공간 및 투자자 매칭 등 관련 서비스를 제공한다.

다양한 입주기업 간 네트워크 형성을 통해 투자 및 사업아이템 개발 등에 대한 시너지 효과를 발생시켜 창업기업들이 성장할 수 있는 창업생태계를 조성하고 있다.

허태정 시장은 “세계최고 혁신창업 생태계를 조성한 보스턴이 시사하는 점은 MIT 등 대학과 투자자(액셀러레이터), 기업이 연계해 혁신창업 생태계를 구성하는 것이 핵심”이라며 “대전에도 대학과 액셀러레이터, 기업을 중심으로 혁신창업 생태계를 조성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허 시장을 비롯한 방문단은 이날 대전 야구장 건설과 관련 펜웨이 파크(Fenway Park)를 견학했다.

시는 대학(충남대+카이스트)과 대덕특구(출연연)의 혁신적 융합 연구역량을 활용한 혁신창업 생태계조성을 위해 ‘대전 스타트업 파크’ 조성사업을 준비 중이다.

시는 이번 벤치마킹을 통한 선진 사례를 ‘대전 스타트업 파크 조성 사업’에 담아 보스턴과 같은 창업 허브도시 및 창업 혁신도시로 성장한다는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