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언주 “당장 한국당 입당 계획 없다…올해 말까지 통합에너지 만들어야”
2019. 05. 22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2℃

도쿄 23.7℃

베이징 33.2℃

자카르타 33.6℃

이언주 “당장 한국당 입당 계획 없다…올해 말까지 통합에너지 만들어야”

장세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21. 18: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언주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 입당 가능성을 시사했던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당장 입당 계획은 없다고 한발 물러섰다.

이 의원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장 자유한국당 입당계획이 있는 것처럼 보도가 쏟아졌지만, 그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또 이 의원은 “당의 경계나 여의도가 기득권을 버리고 문재인 정권의 국가파괴 행위를 함께 막아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지금도 대한민국의 구 보수세력 혹은 제1야당에 대해 아쉬움과 실망을 갖고 있고, 그들에게 큰 변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지금은 그런 차이에 집착하기에는 상황이 너무 심각하다고 느낀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 의원은 “내년 총선은 반드시 헌법 가치 수호세력들이 단일대오가 돼야 한다”면서 “이런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어떠한 분열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지금부터 올해 말까지 우리는 그러한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려는 큰 통합의 에너지를 만들어내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 제가 앞으로 어떤 역할을 하는 게 좋을지 깊이 고민해 보겠다”고 적었다.

앞서 이 의원은 19일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자유우파 필승대전략’ 출판기념회 대담에서 저자인 정치평론가 고성국씨가 한국당 입당 가능성을 묻자 “확실한 것은 우리는 결국 총선 전에 함께한다”고 답했다.

이 의원은 “한국당에서 오라고 해야 내가 가는 것”이라며 “저는 가능하면 (바른미래당의) 다른 사람들도 같이 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동석한 원유철 한국당 의원은 “이 의원은 한국당에 꼭 필요할 뿐 아니라 대한민국에 꼭 필요한 분”이라면서 “그런 차원에서 꽃가마를 언제 태워드릴지 고민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이와 관련해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이제는 이 의원을 당에서 내보낼 시간이 된 것 같다”며 “다른 사람들과 같이 갔으면 좋겠다고 하셨지만 그럴 사람은 없다”고 일축했다.

이 의원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에게 “찌질하다”고 독설을 했다가 지난 5일 당원권 1년 정지 징계를 받고 탈당설이 제기된 상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