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주당, 선거제·공수처 패스트트랙 만장일치 추인

민주당, 선거제·공수처 패스트트랙 만장일치 추인

임유진 기자, 전서인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23. 11: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모두발언하는 이해찬 대표
아시아투데이 송의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더불어민주당은 23일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지정안건 처리) 합의안을 만장일치로 추인했다.

민주당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자유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이 마련한 패스트트랙 합의안을 의결했다. 선거법 개정안의 경우 연동률 50%를 적용한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하는 내용을 담았으며, 공수처 설치법은 제한적 기소권을 부여하는 게 합의안의 골자다.

권미혁 원내대변인은 “(의총에) 85명이 참여했고 만장일치로 추인됐다. (당 지도부가) 합의한 내용을 설명하고 짧게 의견을 얘기했다”면서 “관련된 의견이 많지 않았고 대부분 (당의 결정을) 존중하는 의견이었다”고 전했다.

권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을 설득할 계획에 대해 “당 대표가 공식발언에서 말했고 구체적인 계획은 얘기하지 않았다”면서 “모두 다 한국당을 설득해야한다는 부분에 대해 이해했다”고 밝혔다.

그는 자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오후에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를 만날 가능성에 대해선 “구체적인 내용을 의총에서 얘기하지는 않았고, 한국당과 얘기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으며 큰 이견 없이 당론으로 추인했다”고 답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