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마약 양성 반응’ 박유천 측 “입장 변화 없다”
2019. 05. 22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2℃

도쿄 23.7℃

베이징 33.2℃

자카르타 33.6℃

‘마약 양성 반응’ 박유천 측 “입장 변화 없다”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25. 12: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마약 양성 반응에 대해 여전히 투약 혐의를 부인했다./연합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필로폰 검출 결과에 대해 여전히 투약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25일 박 씨의 변호인인 권창범 변호사는 "국과수 검사 결과는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라며 "마약을 하지 않았다는 의뢰인(박 씨)의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권 변호사는 "영장실질심사까지 시간이 별로 없지만 (마약을 하지 않았는데) 어떻게 필로폰이 체내에 들어가 이번에 국과수 검사에서 검출되게 됐는지를 살펴보고 있다"고 전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지난 23일 박 씨의 체모에서 필로폰이 검출됐다는 국과수 검사 결과 등을 토대로 박 씨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에 박 씨는 오는 26일 열리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구속 여부가 갈린다.

한편 박 씨는 올초 연인이었던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씨와 함께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하고 이 가운데 일부를 5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