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스트롯’ 김나희 “개그우먼 아닌 트로트가수로 인기…부담도 돼”

‘미스트롯’ 김나희 “개그우먼 아닌 트로트가수로 인기…부담도 돼”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25. 23: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스트롯' 김나희 /사진=김현우 기자

 '미스트롯' 김나희가 최근 인기를 실감 중이라고 밝혔다.


25일 서울 마포구 홍대 하나투어브이홀에서는 TV 조선 '내일은 미스트롯' 전국투어 콘서트 기자간담회가 열려 송가인, 홍자, 정미애, 정다경 등 준결승에 오른 12인이 참가했다.


이날 김나희는 "이렇게 12명 안에 들었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하고 영광이다. 최근 트로트 열풍이라는 걸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김나희는 "최근엔 택시를 타도 어르신들이 저를 '개콘'이 아닌 '나희'로 알아보주신다. 음식점을 가도 이름을 불러주신다. 친근하게 다가와주셔서 너무나 감사하고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라며 "사실 부담이 되기도 한다. 더 좋은 무대를 보여드려야 할 것 같고 자꾸 시청률은 올라가니까 떨리기도 한다. 그렇기 때문에 더 끈끈해진 것 같다. 같은 목표와 꿈을 가진 사람들이라 단시간에 가까워져서 속 얘기도 많이 한다"고 우애를 드러냈다.


한편 '미스트롯'은 제 2의 트로트 전성기를 이끌어갈 차세대 트로트 스타를 뽑는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최근 '미스트롯' 8회는 시청률 12.9%(닐슨코리아, 전국 유료가구 기준)를 돌파하며 종합편성채널 최고의 기록을 세웠다.


'미스트롯' 전국투어 콘서트는 오는 5월 4일과 5일 서울 '효 콘서트'를 시작으로 5월 25일 인천, 6월 8일 광주, 6월 22일 천안, 6월 29일 대구, 7월 13일 부산, 7월 20일 수원에서 개최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