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용인시 시민청원 1호 ‘보라동 물류센터’ 4천명 돌파

용인시 시민청원 1호 ‘보라동 물류센터’ 4천명 돌파

홍화표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25. 14: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시민청원
용인시가 시민청원 ‘두드림’ 화면 캡처.
용인 홍화표 기자 = 경기 용인시가 이달부터 문재인 정부의 ‘청와대 국민청원제도’와 같은 방식의 용인형 시민청원제도를 도입한 후 1달도 안 돼 시민청원 1호가 선정됐다.

용인시가 첫 번째로 답변할 시민청원은 ‘보라동 물류센터 허가 철회’다.

25일 오전 10시50분 현재 이 청원에는 4008명이 동참하고 있으며, 용인시는 참여자가 4000명이 넘으면 용인시장이나 실·국장 등이 영상으로 답변해야 한다.

지난 4일 ‘기흥구 한보라마을 학교밀집지역 내에 물류센터 승인을 철회해 주십시오!’란 제목에서 청원인은 “한보라마을 주변에는 경부고속도로와 용서고속도로 등 물류센터를 짓기에 편리한 교통상의 이점이 있어 창고와 물류센터가 많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래서 마을을 조금만 벗어나면 곧바로 대형화물차량으로 인한 불편함과 위압감을 느끼며 불안한 심정으로 운전을 하게 된다. 그런데 대단지 아파트와 학교 밀집지역 바로 앞에 이 대형화물차량을 아침저녁 시도 때도 없이 마주 대해야 한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고 했다.

청원인은 “지난 2월20일, 이마트 보라점과 보라중입구 사거리 사이공간에 지하 2층 지상 6층 규모의 물류센터 건축 사업이 승인됐다고 한다. 민속촌과 코스트코, 롯데아울렛 등 교통혼잡시설로 인한 민원을 계속 제기해왔던 터라, 이번 용인시의 마을 내 물류센터 사업승인은 한보라마을 주민들을 무시하는 태도로 밖에 보여지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더군다나 학교밀집구역 내에 대형화물차량이 수시로 드나드는 상황에서 우리 자녀들의 안전도 위협받게 될 것”이라며 “이에 한보라마을 주민들은 교통체증과 안전을 위협하는 물류센터 건립을 반대한다. 용인시는 즉각 승인철회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 청원은 5월4일 마감된다.

한편 용인시는 시민들의 집단반발에 지난 11일 업체에 유통업무설비지역에 대한 타 용도 전환은 물론 층고 축소 등을 권고하고 그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