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창문 틈으로 상황 전한 채이배 “필요하다면 창문이라도 뜯고나가겠다”

창문 틈으로 상황 전한 채이배 “필요하다면 창문이라도 뜯고나가겠다”

임유진 기자, 장세희 기자, 전서인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25. 15: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425150341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5일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 대신 사개특위 위원으로 교체된 채이배 의원실을 점거하자 채 의원이 창문을 통해 기자들과 인터뷰하고 있다.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은 25일 자유한국당이 공수처법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막기 위해 자신의 의원실(의원회관 633호)을 점거한 데 대해 “필요하다면 창문을 뜯어서라도 나가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한국당은 이날 바른미래당 사개특위 위원으로 교체된 채 의원의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을 점거하면서 사실상 출석 봉쇄에 나섰다.

채 의원은 갇힌 상태에서 의원실 창문 틈을 통해 기자들에게 현재 상황을 밝혔다. 채 의원은 “사법개혁특위에 제가 참석해서 합의안을 도출해야 하는데 현재 감금상태로 논의도, 회의도 안 되는 상황”이라며 “오전 9시부터 4시간 넘게 한국당 의원들이 와서 밖에 못나가게 하고 있다. 소파로 (막아놔서) 문을 열수도 없고 밖에서도 밀어서 열 수가 없어 감금된 상태”라고 상황을 전했다.

clip20190425150425
채 의원은 이날 오후 1시10분쯤 한국당 의원들이 자신의 의원실을 점거하고 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채 의원은 한국당을 향해 “국회 내에서 이런 무력을 행사하지 않도록 선진화법이 만들어지고 국회 문화가 나아지고 있는데 오늘같이 과거로 퇴행하는 모습을 보여 안타깝다”면서 “지금이라도 감금을 해제해줄 것 요구한다”고 호소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한국당 의원들은 오전 내내 채 의원실에 머물고 있다. 이만희 한국당 의원은 “채 의원에게 우리 당은 선거제 개편과 공수처에 대한 여러 우려를 충분히 이야기하면서 국회에서의 극한 충돌을 피할 수 있는 방안을 놓고 설득했다”고 말했다.

같은당 송석준 의원은 “채 의원을 국회로 못 나가게 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 당의 입장을 설득 중”이라고 했다. 현재 한국당은 선거법 개정안과 공수처 법안이 처리될 것으로 예상되는 정치개혁특위·사개특위 회의실을 점거 중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