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형집행정지’ 신청 박근혜 전 대통령 석방 불허
2019. 08. 20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

도쿄 26℃

베이징 25.4℃

자카르타 26.4℃

검찰, ‘형집행정지’ 신청 박근혜 전 대통령 석방 불허

이욱재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25. 17: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검찰2
‘국정농단’ 사건으로 기소돼 상고심 재판을 받고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67)의 형집행정지 신청이 불허됐다.

서울중앙지검 형집행정지 심의위원회는 25일 오후 3시께부터 박 전 대통령의 형집행정지 신청에 대한 회의를 개최해 형집행정지를 불허하기로 의결했다. 이후 심의위 의결 결과를 보고받은 윤석열 서울지검장은 최종 결재했다.

지난 17일 박 전 대통령의 변호인인 유영하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의) 경추 및 요추 디스크 증세 등이 전혀 호전되지 않았다. 불에 데인 것 같은 통증 등으로 수면을 하지 못하고 있다”며 박 전 대통령의 형집행정지 신청서를 검찰에 제출했다.

이후 지난 22일 오전 박 전 대통령이 수감 중인 서울구치소를 방문한 검찰은 1시간가량 의사 출신 검사 등 검사 2명이 변호인의 동석 하에 박 전 대통령과 면담하고 그의 의무기록을 검토하는 임검(일臨檢·현장조사) 절차를 진행했다.

서울중앙지검 2차장검사와 박 전 대통령 사건 주임검사, 의료진 등이 포함된 심의위원회는 임검 결과를 바탕으로 이날 형집행정지에 대해 불허 의견을 냈고 윤 지검장이 최종 결정해 석방이 불허됐다.

통상 검사장은 임검 결과나 전문가의 진술을 직접 청취하지 않기 때문에 심의위원회의 의결과 배치된 결정을 한 전례가 없었다.

형사소송법은 심신의 장애로 의사능력이 없거나 질병이 건강을 심히 해하는 등의 사유가 있을 경우 검사의 지휘에 따라 징역·금고 등 형의 집행을 정지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디스크 증세만으로 형집행정지가 받아들여진 경우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해 국정농단 사건 항소심에서 징역 25년을 선고받고 현재 상고심 재판을 받고 있다.

이 사건의 구속 기간은 지난 16일 자정을 기점으로 만료됐으나 새누리당 공천 개입 사건으로 징역 2년을 확정 받아 계속해서 수감 상태에 있다. 박 전 대통령은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수수 혐의로도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징역 6년을 선고받기도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