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고민정 대변인 “상선약수…문 대통령 ‘당당하라’ 말씀해 주셨다”
2019. 07. 20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6.2℃

도쿄 28.5℃

베이징 28.2℃

자카르타 32℃

고민정 대변인 “상선약수…문 대통령 ‘당당하라’ 말씀해 주셨다”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25. 17: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첫 브리핑하는 고민정 신임 대변인
고민정 신임 청와대 대변인이 25일 오후 춘추관에서 첫 브리핑을 하고 있다. 고 신임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 첫 여성 대변인이다. /연합뉴스
고민정 새 대변인이 노자의 ‘상선약수’라는 말로 취임 일성을 전했다.

고 새 대변인은 25일 오후 브리핑을 통해 “어떤 대변인될까 고민 많이 했다”며 “늘 국민을 생각하며 논쟁보다는 이해시키고 설득시키는 대변인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개인적으로 상선약수라는 말을 좋아한다”며 “가장 선한 것은 물과같다는 말이다. 물은 모두에게 생명을 주고 다투지 않고 아래로 흐른다”고 설명했다.

이어 “청와대 대변인으로써 대통령과 우리 정부를 국민들게 잘 전해야하는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대통령의 국정철학, 성과를 소상히 전달해서 국민들이 공감하고 피부로 체감할 수 있도록 꼼꼼하게 챙길 수 있는 대변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고 대변인은 “박수현 국회의장 비서실장의 넓은 소통 김의겸 전 대변인의 명확한 전달 두가지를 가지고 갈 수 있도록 최선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고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의 당부 말씀을 묻는 질문에 “항상 자신있고 당당하라고 당부하셨고, 자신의 생각을 누구보다 잘 아는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씀해 주셨다”고 전했다.

고민정 새 대변인은 한국방송(KBS) 아나운서 출신으로 19대 대통령후보 선거대책위원회 공보단 대변인을 지낸 후, 2017년 5월 문 대통령 취임과 함께 청와대에 입성해 2년 가까이 선임행정관급 부대변인으로 활약했다. 지난 2월에는 비서관으로 승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