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훈 변호사, 윤지오 사기 혐의로 고발

박훈 변호사, 윤지오 사기 혐의로 고발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26. 19: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고(故) 장자연 사건 주요 증언자인 배우 윤지오의 모습./연합

 박훈 변호사가 배우 윤지오를 사기 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에 고발했다.


박훈 변호사는 26일 "윤지오가 고(故) 장자연 사건에서 조선일보 관련 뭔가를 아는것처럼 침묵, 사람들을 기망했고 해외 펀드 사이트를 통해 후원금을 모금해 재산상의 이득을 취했다"고 말했다.


박훈 변호사는 장자연 사건과 관련해 윤지오의 중언을 문제 삼은 김수민 작가의 법률 대리인이다. 


앞서 김수민 작가는 23일 윤지오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및 모욕 혐의로 고소했다.


한편 윤지오는 지난 24일 캐나다로 출국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