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훨훨 나는 비메모리 반도체 관련주…어떤 종목 주목받나
2019. 05. 23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6℃

도쿄 16.6℃

베이징 20.4℃

자카르타 28.4℃

훨훨 나는 비메모리 반도체 관련주…어떤 종목 주목받나

최서윤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26. 17: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삼성전자가 비(非)메모리 반도체(시스템 반도체) 133조원 투자를 발표하고 정부가 비메모리 반도체 산업에 대한 대대적인 지원 계획을 발표하면서 비메모리 반도체 관련주가 강세를 이어가고 있다.

2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비메모리 반도체 설계 전문기업인 에이디칩스는 전 거래일보다 13.64% 오른 2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삼성전자가 비메모리 시스템 반도체 투자를 밝힌 24일 이후 35% 급등한 상태다. 에이디칩스는 반도체 설계 기술을 독자적으로 개발 및 확보한 업체다.

비메모리 반도체 중에서 가전·전기제품의 두뇌역할을 하는 MCU 설계 업체(펩리스)인 어보브반도체는 이날 전장보다 3.37% 오른 8280원에 마감했다. MCU는 모든 전자부품에 1개 이상씩 적용되는 핵심 전자 부품이다.

이처럼 비메모리 반도체 관련주가 상승세를 탄 건 삼성전자의 ‘반도체 비전 2030’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24일 2030년까지 비메모리 반도체 연구개발(R&D)에 73조원, 생산 인프라에 60조원을 투자하는 내용을 담은 ‘반도체 비전 2030’을 발표했다.

삼성전자의 발표는 청와대가 “비메모리 반도체를 비롯해 바이오와 미래형 자동차 등 3대 산업을 집중 육성할 방침”이라고 밝힌 지 이틀 만에 나왔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19일 국무회의에서 “비메모리 반도체 분야의 경쟁력을 높여 메모리 반도체 편중현상을 완화하는 방안을 신속히 내놓기 바란다”고 말했다.

KB증권은 삼성전자의 국내 R&D에 대한 연평균 투자비용을 6조원, 장비를 포함한 생산설비 투자비용을 연평균 5조원으로 예상했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최근 연도의 비메모리 투자 대비 50~100% 증가하는 셈”이라며 “과거 삼성전자 비메모리 부문에 장비(에스에프에이·원익IPS·케이씨텍) 및 소재(한솔케미칼·원익머티리얼즈) 공급이력이 있는 업체들의 수주가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비메모리용 과산화수소 독점 공급사인 한솔케미칼이 수혜를 입을 전망이다. 김 연구원은 “한솔케미칼의 올해 비메모리 소재 매출은 전년 대비 140% 증가한 600억원에 달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반도체 장비 및 부품 생산업체 테스티안을 자회사로 둔 유니테스트는 삼성전자의 발표 다음날인 25일 전장 대비 11.36% 상승한 1만7150원에 거래를 마쳤다. 오강호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테스티안의 주요 제품은 메모리·비메모리 부문 전류 검사 장비 및 소모품”이라며 “비메모리 시장 성장 수혜로 올해 매출액은 전년 대비 약 100억원 증가한 102억원을 기록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업계에 따르면 원익머트리얼즈의 비메모리향 매출 비중은 10% 내외다. 원익머트리얼즈는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생산공정에 사용되는 산업용 특수가스 전문 제조업체다. 전체 고객사 중 삼성전자 비중이 80%다. 김경민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삼성전자는 DRAM, NAND 등 메모리 생산라인에서 장비와 소재의 국산화를 추진했었다”며 “비메모리 시설투자 과정에서도 국내 공급사를 선호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