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 시스템LSI 다각도 공략…사물인터넷 프로세서 신제품
2019. 06. 16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2℃

도쿄 26.7℃

베이징 18.5℃

자카르타 32℃

삼성, 시스템LSI 다각도 공략…사물인터넷 프로세서 신제품

안소연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07.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7일 단거리용 '엑시노스 I T100' 공개
시스템반도체 133조 투자 알린 삼성전자
AP 등 대표제품 외에도 제품군 확대 전략
삼성전자, IoT 프로세서 신제품 '엑시노스 i T100' 공개(1)
삼성전자 ‘엑시노스 I T100’. /제공=삼성전자
시스템반도체 부문에 대폭 투자하겠다고 밝힌 삼성전자가 사물인터넷(IoT) 프로세서 신제품 ‘엑시노스 I T100’을 공개했다. 엑시노스 I T100은 삼성전자가 시스템LSI의 다양한 제품군에 대응하기 위해 내놓은 제품이다. 스마트 조명·온도 조절·가스 감지 등 집과 사무실에 설치되는 소형 IoT 기기나 신체 활동과 운동량을 관리해주는 웨어러블 기기에도 활용할 수 있는 제품으로, 단거리 IoT 기기 통신에 최적화된 프로세서다.

7일 삼성전자는 엑시노스 I T100에 대해 단거리 무선 통신을 지원하는 블루투스 5.0·지그비 3.0 등 최선 무선 통신 기술을 지원해 다양한 기기와 연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신제품은 무선통신용 IoT 기기가 데이터 해킹에 취약한 것을 방지하기 위해 암호화·복호화를 관리하는 SSS(보안강화를 위해 기본이 되는 암호화 및 복호화의 주요한 암호 알고리즘을 제공하는 시스템)와 데이터 복제 방지 기능의 PUF(외부 입력 없이 자체적으로 복제 불가능한 고유값을 생성해 보안 기능을 강화하는 기술)를 탑재해 보안성을 강화했다.

4차산업혁명의 ‘엔진’이라고 불리는 시스템LSI의 대표 제품은 AP(스마트폰 중앙처리장치)와 이미지센서 등이다. 삼성전자는 주요 제품 외에도 IoT 프로세서 제품을 내놓으면서 다양한 제품군에 접근하고 있는 셈이다.

엑시노스 I T100는 일반적인 동작 온도 범위(-40~85℃)를 넘어 최대 125℃의 고온에서도 정상 작동한다. 삼성전자는 해당 제품에 프로세서와 메모리·통신 기능을 하나의 패키지에 포함해 소형 IoT 기기에 최적화하고 28나노 공정을 적용해 전력 효율도 높였다.

신제품 출시로 삼성전자의 IoT 솔루션은 단·중·장거리를 모두 갖추게 됐다. 지난 2017년 6월 삼성전자는 와이파이 통신 기술을 이용해 중거리 가정용 IoT 프로세서 ‘엑시노스 I T200’을 출시했다. 지난해 8월에는 LTE 모뎀 기술을 활용한 산업 장거리 산업 인프라 관리용 ‘엑시노스 I S111’을 선보인 바 있다.

허국 삼성전자 S.LSI사업부 마케팅팀 전무는 “저전력·단거리 사물인터넷 솔루션은 다양한 기기들과의 연결을 통해 우리의 삶을 보다 편리하게 해줄 것”이라며 ”엑시노스 I T100은 다양한 통신 기술과 뛰어난 보안성을 기반으로 단거리 사물인터넷 서비스 발전과 확산에 기여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삼성전자는 오는 2030년까지 시스템 반도체에 133조원을 투자하고 1만5000명을 채용하겠다고 밝혔다. 시스템반도체는 반도체 수탁생산의 파운드리와 삼성전자가 이날 발표한 신제품의 사업군인 시스템LSI를 포함한다. 삼성전자가 강점을 보였던 메모리 반도체 외 비메모리 반도체 부문으로, 회사 측은 오는 2030년까지 해당 분야에서 글로벌 1위를 목표로 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