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취재뒷담화]‘관이냐, 민이냐’ 여신협회장 선거 설왕설래
2019. 07. 17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8℃

도쿄 22.5℃

베이징 24.2℃

자카르타 24.4℃

[취재뒷담화]‘관이냐, 민이냐’ 여신협회장 선거 설왕설래

오경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3.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관(官) 이냐, 민(民)이냐.’ 최근 카드·캐피탈업계가 차기 여신금융협회장 선출을 놓고 고민에 빠졌습니다. 내달 중순인 김덕수 현 회장의 임기만료를 앞두고 자천타천 거론되는 민·관 출신 인사만 스무 명에 이릅니다. 과거 회장 후보가 3~4명이었던 것과 달리 전례 없는 과열 양상으로 흐르고 있습니다.

초점은 ‘관 출신 인사’의 부활 여부입니다. 그간 금융협회장 자리는 2014년 세월호 참사 이후 ‘관피아 낙하산 논란’이 일자 민간 출신으로 채워졌습니다. 김 회장 역시 2016년 민간 금융회사 출신으로 처음 선출됐습니다. 당시 김 회장은 업계를 이해하고 대변할 수 있는 전문성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그러나 업계에선 다시 관 출신을 기대하는 분위기입니다. 생존기로에 선 상황에서 업계를 대신해 정부에 목소리를 낼 수 있는 ‘힘’을 가진 인사가 회장에 앉는 게 낫지 않겠느냐는 견해입니다. 그간 카드사들은 카드 가맹점 수수료 인하를 비롯해 부가서비스 축소 허용, 레버리지비율 규제 완화 등 정부의 ‘입김’에서 자유롭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반면 이를 우려하는 시선도 있습니다. 관료 출신이 오히려 정부의 입장을 수용할 가능성이 높다는 이유에서입니다. 일각에선 회원사들을 위해 일해야 할 협회장 자리가 마치 ‘퇴직자 노후 보장용’으로 여겨져선 안 된다고 꼬집습니다. 실제 3년간 취업제한이 풀린 전직 관료들이 갈 자리가 마땅치 않고, 여신협회장 연봉은 3억원을 넘어 ‘알짜 자리’로 꼽힙니다.

궁극적으로는 유·불리에 맞춘 ‘민·관’ 출신 중심의 선출이 아닌 업계의 위기를 타개할 능력을 갖춘 ‘적임자’를 찾는 게 중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이를 위해선 선거 과정이 공정하고 투명해야 할 것입니다. 한 카드사 관계자는 “개인의 영달이 아닌 현안을 해결하고 회원사들을 위해 뛸 사람을 회장 자리에 앉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과연 ‘누가’ 막중한 책임을 짊어질지 주목됩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